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뉴스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우리 역사의 한 축을 세운 미국 선교사들

크리스찬북뉴스 | 2018.12.06 09:27

이름 없이 빛도 없이/공병호/공병호연구소/고경태 편집위원 서평

 

공병호 박사는 우리 시대의 대표적인 작가 중 한 분이다. 경제학, 리더십, 독서요약 등에서 활약하다가 최근에는 인물 평전(이용만, 김재철), 기독교 분야까지 글쓰기 영역을 확장시켰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는 미국 선교사들의 족적을 집필한 도서이기에, 개신교 분야 작품으로 인지될 수 있다. 그러나 개신교 선교사, 특히 미국 선교사들의 활동은 우리 근대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갖고 있다. 공병호 박사가 <이름 없이 빛도 없이>에서 그러한 모습을 밝히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았다.

 

현재 우리 사회의 근간을 이룬 것은 무엇일까? 조선왕조, 대한제국 그리고 강제병합 후 해방, 전쟁, 산업화를 거치면서 우리가 있는데 무엇이 우리의 현재의 근원일까? 공병호 박사는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우리 땅에서 사역한 미국 선교사들에게 중요한 근거가 있음을 제시한 것이다. 이것은 종교적인 목적 이전에 우리 역사를 보는 한 관점이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세브란스 병원은 루이스 헨리 세브란스(1838-1913)의 기부로 의료 선교 활동을 했고, 병원을 설립한 선교사들이 병원 이름을 세브란스로 명명하게 된 것이다. 공 박사는 선교사들의 활약 이전에 4장에서 선교사들을 후원했던 헌신자들 6명을 소개했다. 그리고 여섯 번째 소개한 히람 캠프(1811-1893)SVM 출신으로 무디 운동과 한국 교회의 연결하는 헌신자로 소개되었다.

 

필자는 우리 근대사에서 중요한 인물 중 한 분이 헐버트라고 생각한다. 호머 베자릴 헐버트(1863-1949)나는 웨스트민스터 사원보다 한국 땅에 묻히기를 원하노라는 말을 남겼다. 우리보다 우리를 더 잘 안 선교사 중 한 사람이다. 한글 보급에 가장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공 박사는 앞부분에서 스코틀랜드 선교사 존 로스와 맥킨타이어가 우리 언어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다고 한다. 그러나 가장 기본 체계는 헐버트에게 있다. 그것은 우리의 띄어쓰기글쓰기이다. 1891년에 제작된 사민필지(士民必知)”는 한국 최초의 한글 교과서이다. 그가 감리교 선교사이지만, 우리 사회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사실 관계를 자세하게 제시했다.

 

조선왕조에서 대한제국으로 그리고 강제병탄까지 이루어지는 시기를 어떻게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을까? 그러했던 상태에서 현재 세계경제부국인 상태를 합리적으로 이해하는 것은 쉽지 않다. 공 박사는 일련의 역사 이해를 미국 선교사들의 역할을 통해 제시한 것이다. 그것은 우리 민족과 문화의 우수성을 인정해준 선교사들, 그리고 헌신적으로 사역한 선교사들이 복음과 함께 교육, 의료 등 다양한 사회 체계를 확립한 것이다.

 

초기 선교사들은 일제국주의가 강제한 신사참배로 본국으로 귀환해야 했다. 그리고 해방 된 후에 다시 들어온 선교사들은 6.25 전쟁 후에 고아, 구제 활동으로 우리 사회에 함께 했다. 공 박사의 표현은 이름 없이 빛도 없이그들은 사역했고, 우리 사회 이룸에 근간을 주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과거를 기억하는 일은 현재를 잘 살아내는 방법이기도 하고 미래를 제대로 준비하는 방법이기도 하다라고 제시했다. 과거에 대한 정확한 이해는 현재와 미래에 필수불가결한 과제이다. 과거를 잊은 나라에게 미래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공 박사는 우리 사회가 잊지 않아야 할 한 과거로 미국 선교사들의 역할이 있다고 제언한 것이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를 읽어 본다면 그 의미를 명확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역사교과서에 그 내용이 들어가고 들어가지 않음이 큰 문제가 아니다. 역사적 사실과 이해에서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명확하게 아는 것이 중요하다. 모두가 인지한다면 교과서에 편재되는 것도 그렇게 어렵지는 않을 것이다. 국어학에서 헐버트는 생략할 수 없는 인물일 것이다. 간호학, 여성운동에서 쉐핑은 생략할 수 없는 인물일 것이다. 세브란스 병원, 전주 예수병원, 광주 기독병원 등 가장 오래된 병원은 모두 선교사들에 의해서 설립된 병원들이다.

 

역사는 부르짖는 자의 것이다.” 공병호 박사의 <이름 없이 빛도 없이>는 우리 과거의 한 축을 명확하게 제공하기 때문에 우리 현재와 미래에 매우 유익한 저술이다.

 

저자 공병호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라이스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일본 나고야대학교 객원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을 거쳐 재단법인 자유기업센터와 자유경제원의 초대 원장을 지냈다. 현재 공병호연구소 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세상에 대한 전방위적 지식과 높은 탐구의식을 기반으로 자기계발, 기업가 연구, 기업흥망사, 사회평론, 서양고전, 성경, 탈무드 등 다양한 주제로 집필 영역을 확장하면서 열정적인 저작과 강연 활동을 해온 저자는 100여 권이 넘는 책을 집필해왔다. 한국경제의 권력이동, 시장경제란 무엇인가, 시장경제와 그 적들3년 연속 자유경제출판문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김재철 평전, 이용만 평전등으로 인물 평전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으며, 최근작은 무기가 되는 독서, 불안한 평화, 크리스천의 자기경영, 다시 쓰는 자기경영노트등이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40개(1/12페이지)
북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크리스찬북뉴스가 선정한 '행복한 책읽기 베스트 55선'(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2.13 11:32
공지 성탄절을 바라보며 읽을 책, “메시아의 탄생”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8.12.08 10:20
>>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우리 역사의 한 축을 세운 미국 선교사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2.06 09:27
237 큰서점과 작은책방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2.01 20:15
236 한국교회의 해법, 오직 성경으로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8.11.25 19:11
235 문턱을 낮추면 사람이 보인다(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1.19 19:43
234 한국교회의 영적 자산으로서의 ‘학자-목사’ 박윤선 박사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1.14 13:12
233 걱정이 많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1.09 23:12
232 '루터, 혼돈의 숲에서 길을 찾다'의 저자 김용주 목사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31 09:45
231 인간의 사고 영역에서 벌어지는 영적 싸움의 역사(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23 13:46
230 무슬림과 개신교인의 기도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22 10:06
229 농락(籠絡)에 대한 단상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17 15:08
228 더 깊은 성경의 세계로 들어가는 성경 읽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11 13:55
227 삶의 언어가 가장 강력한 메시지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08 13:34
226 '단단한 교회'의 저자 임종구 목사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28 15:34
225 그냥 안고 가야할 상처들이 있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21 15:14
224 문학의 눈으로 바라 본 신약성경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17 12:07
223 다윗입니까 골리앗입니까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11 11:07
222 특별한 우리 아빠/엄마를 소개할게요(신간소개)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03 12:23
221 무엇이 되지 않아도 괜찮은, 여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31 10:39
220 김양재 목사가 전하는 청소년 큐티의 모든 것(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22 11:09
219 단단한 목회관이 만든 단단한 교회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15 17:2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