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뉴스

삶의 모든 일상 가운데, 매일 모든 장소에서 예수님을 적용하는 법

크리스찬북뉴스 | 2018.02.19 12:46

복음의 언어/제프 밴더스텔트/장성은/토기장이/정현욱 편집인 서평

 

일상에 뿌리내리는 복음이 되려면

 

결론부터 내려보자. 이 책의 목적은 삶의 모든 일상 가운데, 매일 모든 장소에서 예수님을 적용하는 법을 가르쳐 준다. 우리의 삶이, 우리의 마음이 복음에 능숙해지도록 끊임없이 복음을 따라 살며 실천하며 재생해야 한다고 말한다. 저자는 이것은 복음의 유창성이라 말한다. ‘유창(流暢)하다말을 하거나 글을 읽는 것이 물 흐르듯이 거침이 없다는 말이다. 즉 익숙하기 때문에 몸에 완전히 익혀진 상태다. 복음에 유창해졌다는 말은 복음과 삶이 일치하며, 삶이 복음이고, 복음이 삶에 녹아 있는 상태를 말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복음에 유창해질 수 있을까?

 

들어가는 글에서 재키 힐 페리는 이런 경고를 한다. “제자 양육 관계의 사각지대는, 바로 예수 그리스도 없이도 이러한 문제를 풀어나가는 비법을 가르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우리가 교회 안에서 배우는 다양한 모음의 결론은 삶에서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이다. 문제는 이러한 ‘~~하는 법은 예수 그리스도와 그다지 상관없다는 점이다. 실용적이지만 생명이 없는 빈 껍데기로 전락할 수 있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이유는 분명하다. 복음이 그 사람의 전부도 아니고, 복음에 사로잡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때 복음에 사로잡힌 적이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느슨해지고 나태해지면서 복음과 상관없이도 얼마든지 복음적인 삶이 가능해진 것이다. 결론으로 다시 돌아가면 이 책은 복음과 개인이 하나 되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

 

첫 장에서 저자는 우리는 모두 불신자이다라고 선언한다. 그것은 거듭남의 문제가 아닌 삶의 문제로 하나님을 믿지만 삶은 불신자처럼 살아가는 것이다. 즉 믿음과 삶이 격리되어 있는 상태가 된 것이다. 진정한 삶은 무엇인가? 저자는 일상에서 예수님을 믿는 삶’(30)이라고 정의한다. 예수 안에서 통합되고, 재정의되며, 새롭게 창조된 삶이다. 우리의 삶이 송두리째 예수에 의해 변혁되어야 한다. 이것은 다른 말로 예수는 우리의 수단이 아니라 답이 되어야 한다. 예수 목적의 삶이 바로 그것이다. 이것이 통합이고 재정의다.

 

예수님이 당신 삶의 중심이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만이 용서하실 수 있고, 하나님만이 당신의 필요를 채울 수 있고, 하나님만이 예수님이 하신 일을 통해 당신을 영원히 사랑하실 수 있습니다.”(53)

 

예수가 수단이 아닌 답이라는 의미 속에는 예수가 전부라는 말이다. 그것은 예수에 빠져 사는 삶을 말한다. 실제로 예수가 답이라고 생각한다면 모든 인생의 방향과 과정들을 오직 예수께만 집중시킬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예수에 빠져야 한다. 그것도 빠져야 한다. 복음에 유창하려면 자신의 삶은 복음으로 해석하고, 삶으로 드러내야 하는 것은 필수다.

 

하나님은 우리가 우리 주변 세상과 우리 내면의 세계를 복음의 렌즈로,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이 하신 일을 통해 드러난 하나님의 진리로 해석하기를 원하신다. 복음에 유창한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이 하신 일을 통해 모든 것을 생각하고, 느끼고, 감지하는 사람이다.”(62)

 

오래전 미국 뉴욕 주립대 교수였던 하광호 교수의 <영어의 바다에 빠뜨려라>는 책이 있다. 영어를 잘하려면 일단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영어에 자신을 노출시키는 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영어를 잘하게 된다는 주장이다. 복음에 유창하려는 것도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것과 같다. 먼저 최대한 복음에 자신을 노출시켜야 한다. 새롭게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옛 습관이 아직 몸에 배어있기 때문에 자신도 모르게 퇴행한다. 성화는 끊임없이 퇴행의 습관을 버리고 복음에 자신을 맞추어 가는 것이다. 저자는 그러기 위해서 복음을 말하는 문화 속에 완전히 빠지’(64)라고 충고한다.

 

예수님을 믿었을 때 감동을 잊을 수가 없다. 벅차오르는 기쁨 때문에 친구들에게 예수를 말하기 시작했다. 무엇을 해도 예수를 끌어들였고, 예수와 연관을 지었고, 예수로 결론지었다. 그때 친구들이 나에게 한 말은 미쳤다였다. 그것이 전적으로 옳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복음이 우리를 압도해 버린다면 자신의 힘으로 그것이 통제 불가능하다. 끊임없이 예수 이야기를 통해 새로운 지식들을 습득해 나가야 한다. 누군가의 질문에 답해야 하고, 내 스스로 모르는 진리들을 찾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성경을 읽고, 기독교 서적들을 찾았으며, 목회자들에게 질문했다.

 

4장에서 복음의 이야기를 알아가라고 충고한다. 가나안 입성을 코앞에 둔 이스라엘은 모세에게 중요한 권면을 들었다. 그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그들의 마음속에 잘 간직하고 잊지 않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말씀대로 살아가기를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유일한 여호와이시니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오늘 내가 네게 명하는 이 말씀을 너는 마음에 새기고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치며 집에 앉았을 때에든지 길을 갈 때에든지 누워 있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할 것이며 너는 또 그것을 네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으며 네 미간에 붙여 표로 삼고 또 네 집 문설주와 바깥 문에 기록할지니라”(6:4-9).

 

먼저 하나님을 사랑하라. 둘째,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셋째, 자녀에게 가르치고, 넷째, 손목과 미간, 문설주에 붙여 잘 보이게 하라. 이 모든 가르침의 목적을 망각하지 말고 기억하라이다. 사랑하면 따라 하고 싶고, 따라 하면 자연스러워지고, 자연스러워지면, 더욱 사랑하게 된다. 저자는 복음을 담기 위해 복음을 배워야 한다고 가르친다(4). 또한 매 끼니마다 예수를 기억하라고 조언한다(10). 우리의 생각을 점검하라고 충고한다(8, 9). 저자는 사역을 하면서 팀원들에게 신뢰를 잃어간 경험 속에서 자신 안에 하나님이 작아져’(168) 가는 것을 느꼈다. 신뢰를 얻기 위해 발버둥을 칠수록 신뢰를 더욱 잃어 갔다. 그는 모든 것을 멈추고 자신을 사로잡고 있는 생각들을 관찰하기 시작한다. 그는 매우 단순한 교리로 되돌아가면서 회복한다. 그것은 복음, 즉 하나님은 대적보다 크시며, 성령님은 사역과 상관없이 자신을 사랑하고 계심을 믿은 것이다.

 

복음의 유창한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전쟁을 치를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당신의 생각을 사로잡아 자세히 관찰하라. 그리고 생각들을 제압하다. 순복시키라. 생각이 가져오는 열매들을 분별하라. 그리고 복음의 진리들로 싸우라.”(174)

 

생각을 생각해야 한다. 지금의 생각이 어디서부터 왔는지, 그 생각이 어디로 가는지를 생각해야 한다. 생각하지 않으면 본능대로 살고, 생각하면 생각하는 대로 살아갈 것이다.

 

10매 끼니마다 예수를 기억하라를 유심히 들여다보았다. 저자는 매 끼니를 예수님의 성찬과 연결한다. 성찬의 본질적 속성은 대속이다. 성찬을 통해서 우리는 아담의 타락으로부터 시내 산 언약, 성전의 피 흘리는 제사를 기억한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님의 흠 없는 제물인 예수 그리스도를 생각한다. 우리는 매 끼니때마다 예수를 기억할 수 있다. 그 기억은 우리를 해방 시킨 것이며, 자유와 생명을 주신 것이며, 우리의 모든 수치심을 앗아간 기적의 사건이다. 그러므로 매 끼니는 감사이며, 은혜인 것이다.

 

너무 많은 것을 공개해 버린 것 같다. 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방법에 대한 이야기가 적지 않으면 나머지는 독자들의 몫으로 남겨 두고 싶다. 결론을 내려보면 이렇다. 이 책은 복음으로 살아가는 방법을 들려준다. 왜 복음이 총체적으로 이해되어야 하며, 삶의 중심이어야 하는가를 알려 준다. 복음은 교리를 넘어 구원하는 능력이라는 5, 6장의 이야기들은 삶에서 복음을 잃어버린 이들에게 중요한 교훈을 준다. 우리는 종종 복음을 다 안다고 생각한다. 예전에 크루저 보드는 배우면서 인터넷을 검색하고 유튜브를 통해 타는 법을 완벽하게 배웠다. 그리고 자신 있게 크루저 보드에 올라탔다. 결과는 엉덩방아였다. 아무리 배운 대로 해도 되지 않았다. 하루, 이틀, 사흘, 나흘 시간이 흐르면서 엉덩방아 찍는 횟수도 적어졌고, 속도도 올라갔고, 더 멀리 갔다. 몸에 익기 시작하자 크루저 보드를 타는 맛을 알았다. 삶으로 살아내기 전까지 복음을 아는 것이 아니다. 삶에서 능력이 나타나기 전까지 복음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복음에 유창하려면 끊임없이 자신을 복음에 노출시켜야 한다. 아니 복음에 푹 빠져 지내야 한다. 복음이 전부이기 때문이다.

 

저자 제프 밴더스텔트

 

이 시대에 복음을 이토록 사랑하고 복음으로 인한 삶의 변화를 이토록 명쾌하게 풀어가며 살아가는 목회자도 드물 것이다. 그는 시카고 윌로우크릭커뮤니티교회(Willow Creek Community Church) 외 여러 교회에서 14년간 청소년 목회를 하였으며 이후 2004년 워싱턴주 타코마(Tacoma, Washington)에서 소마교회공동체(Soma Family of Churches)를 세웠다. 기존 교회의 행사 중심적인 면과 소수의 목회자들이 다수를 떠먹이는 시스템에 회의를 느낀 그는 모든 성도가 매일의 삶에 복음을 나누고 적용함으로써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까지 자라나는 비전을 가지고 이 사역에 임하고 있다. 하나의 가정교회로 시작된 소마는 현재 캐나다와 미국 전역에 걸쳐 40여개의 교회 공동체로 성장하였다. 2015년부터 그는 워싱턴주 벨뷰(Bellevue, Washington)의 닥사교회(Doxa Church)에서 설교와 비전 담당목사로 섬기고 있으며 미국의 가장 영향력 있는 교회개 척네트워크인 Acts 29의 서부지구 부회장으로 섬긴 바 있다.

 

그는 교회 사역과 더불어 자선단체 ‘Saturate’를 설립하여 훈련프로그램, 소그룹 자료, 강연 등을 통해 북미 지역을 넘어 유럽과 아시아,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을 복음으로 세우고 온전케 하는 사역에 전념하고 있다. 성경공부로 끝나는 소그룹이 아닌, 행사로 끝나는 교회가 아닌 훈련과 섬김, 삶과 미션이 함께 이루어지는 총체적인 변화를 꿈꾸는 이 사역을 통해 곳곳에서 복음의 능력이 드러나고 있으며 제자 삼는 제자들이 세워지고 있다. 저서로는 포화상태(Saturate), 공간 만들기(Making Space) 외 다수가 있다. 현재 아내 재이니(Jayne), 세 자녀와 함께 시애틀 근교에 거주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18개(1/11페이지)
북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사는 것이다-그 두 번째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07 11:45
217 한 달이면 충분하다! 올인원 시리즈 1, 2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01 12:16
216 인생의 의미와 참된 행복을 말하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29 00:05
215 상급은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22 16:05
214 길이 어두울 때, 별을 보라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17 11:50
213 우리 아이 첫 퍼즐 성경 시리즈(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11 22:01
212 마인드맵에서 카툰으로 소교리문답이 이동하다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8.07.04 15:15
211 '좋은 아빠'가 되려면 먼저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28 13:58
210 기도의 골방을 소망하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20 15:57
209 이 시대의 대표적인 복음주의자들의 외침(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14 12:07
208 진리가 우리를 더 사랑하게 하고 더 하나 되게 한다(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08 12:50
207 교회를 나온 신학, 사람들과 대화하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02 22:13
206 인문학으로 읽는 하나님과 서양문명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31 08:08
205 기적은 누구에게 필요할까?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28 11:33
204 끝없이 추락하는 교회가 손을 내밀어 잡아야 할 분 예수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15 23:47
203 하나님은 지금도 역사하십니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15 23:35
202 자유주의 신학을 읽어야하는 이유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12 14:34
201 인문 교양의 촘촘한 그물망을 만들 수 있는 양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08 09:56
200 성경신학과 조직신학, 대립적인가 보완적인가?(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06 23:11
199 종교개혁자들은 이슬람을 어떻게 생각했는가(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5.01 13:46
198 시사평론가 김용민 박사 초청 크리스찬북뉴스 포럼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4.17 15:3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