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그 넘의 돈이 뭔지

서상진 | 2020.03.19 16:31

코로나-19로 인해서 영세 자영업자가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이 임하게 된 것은 결국 돈일 것입니다. 규모가 작은 교회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교단적으로, 대형교회 차원에서 힘들고 어려움 교회를 도와준다고 하지만 어떻게 지금 이 시점에서 어려운 교회를 다 도와줄 수 있을까요? 칼넷에서 100만원씩 100교회를 도와주고, 분당에 한 교회에서 400-500교회를 3개월 동안 70만원씩 도와준다고 합니다. 참 감사한 일입니다. 그런데 그 안에 들기 위해서 치열한 전쟁과 같은 싸움이 그 안에서 또 벌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저희 교회도 각 단체에서 주는 후원금을 받았습니다.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그런 후원금조차 받지 못하고, 월세에 밀려, 목회자의 사례비와 교회 운영비조차 없는 교회는 과연 어떻게 될까요?

돈이라고 하는 것에는 큰 힘이 있는 것 같습니다. 교회를 유지하려고 해도 돈이 있어야 하고, 사람을 만나려고 해도 돈이 있어야 하고, 움직이기만 해도 돈이 있어야 하는 세상에서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그런 현실 속에서 하나님과 돈 중에서 하나를 택하려고 한다면, 하나님을 택하는 쪽이 많을까요? 아니면 돈을 택하는 쪽이 더 많을까요? 쉽게 결단을 내리지 못할 것 같습니다. 신앙인의 입장에서 보면 머리로는 하나님을 선택하겠지만, 처한 현실이 오늘과 같은 현실이라고 한다면, 쉽사리 돈을 포기하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설사 나는 아니라고 말할지는 몰라도, 돈의 신이라고 하는 맘몬은 하나님 못지 않게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부인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오죽하면 예수님께서도 둘 중에서 하나를 택하라고 하셨을까요?

우리가 살아가면서 돈 이야기를 얼마나 많이 하고 삽니까? 나이들어 힘이 없는 부모에게도 상당한 돈을 갖고 있다고 하면, 자녀들은 부모를 찾아갑니다. 그러나 그 반대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을 것입니다. 돈에 대한 이야기는 끝이 없이 우리의 삶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내가 직장에 다니는 이유도 돈 때문이고, 내가 성공하려고 하는 이유도 돈 때문이고, 내가 대기업에 들어가고, 내가 결혼을 하려고 하는 기준도 돈이 우선인 세상에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무엇이라고 말하고 있습니까? 돈을 사랑하지 말라고 합니다. 돈을 사랑하는 것이 일만 악의 뿌리라고 말을 합니다. 우리의 하루의 삶 속에서 가장 많은 생각과 대화의 주제가 무엇입니까? 혹시 돈이 아닙니까? 그렇다고 한다면 우리는 돈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한다고 하는 것은 마음을 빼앗긴 상태를 의미합니다. 마음이 돈에 빼앗겼으니 하루 종일 돈만 생각하는 것이겠죠.

그렇기 때문에 성경은 하나님과 돈 중에서 하나를 택하라고 합니다. 우리의 마음을 돈에 빼앗기지 말고 하나님께 두는 것이 돈에서 해방되는 유일한 길입니다. 그러면 돈에 묶이지 않습니다. 돈에서 풀려납니다. 가졌건 못 가졌건 돈을 사랑하지 않으면 돈으로부터 자유합니다. 이 자유함은 내가 가지고 있는 것에 족한 줄 아는 것입니다. 많이 가졌건, 그렇지 않건 간에 내가 소유하고 있는 것에 족함을 아는 것입니다. 더 많이 소유했기에 기쁜 것이 아니라, 내가 지금 가진 것으로 기뻐하는 삶입니다. 움켜진 것이 아무리 많다고 해도 기뻐하지 못하는 삶이 참된 부자가 아니라, 천지 만물을 창조하신 만유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아버지로 인정하고, 믿는 삶입니다. 부자 아버지가 있으면 아들은 걱정하지 않습니다. 그럴 때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다는 고백이 나올 수 있는 것입니다. 돈에 쪼달릴 이때에 이런 고백이 진심으로 나올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93개(1/35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93 모바일 [김성욱 칼럼] 목사가 중요한 이유 김성욱 2020.04.07 07:37
692 [고경태 칼럼] 우리시대의 쉐퍼 신동식 목사, 은혜와 진리 시리즈 첫째 저술 발간 사진 고경태 2020.04.06 16:08
691 모바일 [김성욱 칼럼] 옛적 길, 그 선한 길. 김성욱 2020.04.03 11:02
690 모바일 [김성욱 칼럼] 복음 아닌 것을 복음이라 말하지 말라. 김성욱 2020.04.02 08:33
689 [고경태 칼럼] 프랑스 종교개혁사 중 <16세기 종교개혁 이전 참 교회의 역사>의 권현익 사진 고경태 2020.03.27 09:18
688 모바일 [김성욱 칼럼] 진리의 문제에 있어서 타협은 없습니다 김성욱 2020.03.21 16:34
>> [서상진 칼럼] 그 넘의 돈이 뭔지 서상진 2020.03.19 16:31
686 모바일 [김성욱 칼럼] 풍랑 앞의 교회 김성욱 2020.03.08 07:52
685 모바일 [김성욱 칼럼] < 그리스도인과 정치 > 김성욱 2020.02.28 20:08
684 [조정의 칼럼] 팔복(8):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에게 복이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정의 2020.02.21 08:13
683 모바일 [김성욱 칼럼] 기준이 명확하면 흔들리지 않는다. 김성욱 2020.02.15 16:27
682 [조정의 칼럼] 팔복(7): 화평하게 하는 자에게 복이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정의 2020.02.13 20:40
681 모바일 [김성욱 칼럼] 혼돈의 시대에 성도만이 희망입니다. 김성욱 2020.02.10 10:00
680 [조정의 칼럼] 팔복(6): 마음이 청결한 자에게 복이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정의 2020.02.07 12:26
679 모바일 [김성욱 칼럼] 하나님의 선하심 김성욱 2020.02.03 15:03
678 [서중한 칼럼] 진짜는 두렵다 서중한 2020.02.03 14:41
677 [조정의 칼럼] 팔복(5): 긍휼히 여기는 자에게 복이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정의 2020.01.30 14:51
676 모바일 [김성욱 칼럼] 무엇을 들어야 하는가? 김성욱 2020.01.29 11:59
675 [조정의 칼럼] 팔복(4):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에게 복이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정의 2020.01.22 15:45
674 [조정의 칼럼] 팔복(3): 온유한 자에게 복이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정의 2020.01.16 15:3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