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요약본

미국 청교도 예배(홀톤 베이비스, 기독교문서선교회)

북뉴스 | 2016.06.27 09:31

[집필 동기]

첫째미국 청교도의 신앙에 대한 연구는 많이 있는 반면에 그들의 예배에 대한 본격적이며 정밀한 설명은 아직 나온 바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주제의 특정한 면들은 철저하게 탐구하였고 그 탐구들은 나에게 매우 중요했다.(14)

둘째이 계획을 착수하게 된 이유는 청교도주의의 비전(vision)이 주일날 그들의 예배당에서의 청교도 가족 모임에서 한 세대에서 다른 세대로 자연스럽게 전달되었다는 확신 때문이다그곳에서 그들은 자녀들의 세례와 주님의 만찬 성례들을 하나님이 그들과 영원히 맺은 언약의 인치심으로 받아들이면서 복음의 약속들을 들었고믿음의 순종을 배웠으며 선민의 모든 감사로 응답했다. 특히 목회자가 성령의 도우심을 받으며 성경의 신령한 계시를 전달할 때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가장 위엄있게 듣는 곳이 바로 공적 예배 모임들이었던 것이다. 이 공적 예배는 오만한 자들을 낮추셨고 비천한 자들을 높였고하나님의 백성에게 그들의 영적 식량과 미래의 진격 명령을 제공했다.(17)

 

셋째이 연구는 또한 미국 청교도주의의 창시자들이 성경의 지시 없이는 인간의 전통들을 포함시키지 않은 순수한 예배에 부여된 중요성 때문이다. 그들이 뉴잉글랜드를 향해 영국을 떠난 주요 이유가 바로 이것이었다. 즉 그들은 월리엄 로드(William Laud) 시대의 영국의 경우와 달리 교회와 세상의 이중 처벌이 없는 뉴잉글랜드 광야에서 하나님이 바라시는 방식으로 하나님을 예배하기 위해 영국을 떠난 것이었다.(18)

 

설교는 가장 중요한 은혜의 수단으로 주장되었다. 왜냐하면 설교를 통하여 영혼들에게 하나님의 심판이 선고되고 하나님의 은혜로 영혼들이 회개하여 믿음으로 의롭다 하심을 얻고 성령을 받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역사는 인쇄된 설교를 단순히 되풀이하는 것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이었다. 초기 청교도 이주자들에게 성경의 모든 장들은 단편적인 교훈들 이상의 하나님의 뜻을 선포하는 것이었다.

음악은 운율적 시편들로 제한되었다. 왜냐하면 운문으로의 번역이 가능할 수만 있다면 성경에 가까운 것이기 때문이었다. 신조(creeds)들은 교회 언약의 찬송이나 암송으로 대치되었다. 그렇게 함으로 마음으로부터 드려지는 하나님께 대한 충성의 확인이 되고 의지의 순종을 요구하게 되기 때문이며또한 그렇게 함으로 단지 믿음의 역사적인 선언으로 취급되지 않고 현재의 선언으로 취급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청교도 목사들은 공허한 기도서 대신에 바울 사도가 모범으로 지시한 대로 하나님의 말씀을 깊이 목상한 후 양떼에 대한 깊은 지식으로부터성경의 감동을 받은 친밀하고 자연스러운 어휘로 즉석기도를 드렸다.(382)

 

그러나 청교도 예배는 심원한 영성을 일으켰으며 그들의 예배는 전문 수도자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이 세상을 살아가는 남녀들실제로 모든 신자들의 제사장직을 위한 것이었다. 이 예배는 편리한 또는 자만하는 신을 바라거나 양심의 가책이 가벼워지기를 바라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 이 예배는 결심과 용기를 강화시켰다. 이 예배의 목적은 모든 칼빈주의 문화의 목적과 마찬가지로 성화즉 그리스도께 대한 헌신과 귀의를 증명하는 행동들이었다. 이 예배는 전세계의 국민들 중에서와 마찬가지로 영어권 세계에서도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가졌던 고도로 정연하게 구성된 예배-자유교회 예배의 아버지-였으며그 영향력은 전혀 고갈되지 않고 있다.

물론 분명히 고전적인 청교도 예배에도 약점들이 있었다. 그중에 청교도 예배의 감탄할 만한 성경적 권위(authority)는 간혹 성경 숭배(biblioidolatry)가 되는 경향이 있었고그 영성은 종종 내성적이며 불안에 지배되었다. 우상숭배에 대한 우려는 시편 찬송이 아닌 다른 종류의 찬송을 사용하지 못하게 했고현악기와 오르간의 화음을 사용하지 못하게 함으로 예배를 둔하게 만들었다. 예배당으로서 갖고 있는 아름다움은 렘브란트의 동판화에서 느끼는 그런 아름다움이었다. 그러나 내부 장식에 17세기가 하나님의 영광을 선명한 홍색, 황색자주색녹색을 사용하여 나타냈던 엘 그레꼬와 루벤스의 시대였다는 암시가 없었다.(384)

 

기도들은 성경적 운율공명 리듬이 풍부했으나 종종 내용이 너무 많고 상투적인 반복으로 저하할 수 있었으므로 설교 전에 드리는 짧고 집중적인 기도와 대조되었다. 신령하게 되고자 하는 청교도주의의 열성은 인간들이 육체가 없는 영이 아니라 육체를 부여받은 영혼들로서 하나님과 사람들이 접근하는 통로인 모든 감각들을 필요로 한다는 사실을 종종 망각했다.

청교도주의는 인쇄되어 형식을 갖춘 예배서(liturgy)를 거부함으로써신심어린 체험의 조절과 균형을 잃어버렸다. 여러 세기의 영적 기법들을 시도해 보았고 결국 자신의 보다 짧은 전통인 한정된 해석을 억지로 받아들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체적으로 옛 잉글랜드와 뉴잉글랜드 양 지역 모두의 청교도 예배는 이상적으로 구성되어 성령의 저항운동(resistance

movement of the Holy Spirit)을 교육하여 표현하고 믿음의 남녀들의 영웅적 덕행들을 증진시켰다.(385)

   

그리스도의 유일한 구원의 중보자 자격, 그리고 세상과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신적 전능과 지시(direction)를 유지(preserve)하는 두 가지 중심적인 교리들이 있다. 이 두 가지 중심적인 교리는 청교도 신학의 전신갑주 중 흉배였다. 예정(predestination)은 은혜로 말미암은 믿음에 의한 칭의의 확대였다. 예정은 구원이 전적으로 하나님의 역사라는 사실, 영혼이 그리스도를 잡는 힘은 약하나 그리스도가 우리의 영혼을 강하게 잡으심으로 구원이 보장된다는 사실을 단언한다. 예정된 선민(選民)들의 소속에 대한 이 보증은 이를 수용하는 사람들에게 큰 위로를 준다. 왜냐하면 이 소속감은 그들에게 아무리 유혹이나 고난이 강력할지라도 하나님이 자신의 선민들을 위해 구원을 결정하셨기에 그들이 구원을 잃을 수 없다는 보장 때문이다. 프랑스의 위그노파들(the Huguenots, 그들의 표어는 선택을 받은 자들은 많은 망치질로 닳아진 모루[anvil]라는 사실을 그들에게 상기시켰다), 또는 왕정복고 시대의 영국에서 박해받는 청교도들이나 또는 그들의 선배들로서 로드파의 박해를 피해 달아나 모진 고난들을 견딘 최초의 뉴잉글랜드 청교도의 저항운동과 같이 신실한 사람들이 저항운동의 일부가 될 때 특별히 이 위로는 강했다. (49)

 

우상 타파의 행위로서 잉글랜드국교회 달력에 대한 거부는 공동기도서의 예전(liturgy) 철폐에 버금가는 것이었다. 청교도 달력의 두드러진 특징은 과거시제를 거의 완전히 거부하고 현재와 미래시제로 바꾼것이었다. 잉글랜드국교회가 지켰던 기독교 연력은 주로 대림절(Advent)에서 시작하여 사순절을 지나 삼위일체 주일(Trinity Sunday)로 이어지는 성육신(Incarmation)에 중심을 두는 회고적이었던 반면에, 청교도 달력은 매주 안식일을 붉은 글씨로 표시하는 것이 특징이었다. 이 근거는 창조 후에 주신 하나님의 안식이었으나 강점은 영원한 하나님의 성도들의 영원한 안식에 대한 기대와 하루 동안 예배당과 가정에서 이 영원한 안식을 위해 엄격한 헌신을 훈련함으로 준비하는 데 두었다.(83)

 

청교도들은 그들의 종교개혁자 선배들과 마찬가지로 토마스 아퀴나스가 성경의 문자적(literal) 또는 역사적(historical), 비유적(tropological), 풍유적(allegorical) 그리고 신비적(anagogical) 의미들로 분류한 중세기의 네 가지 표준적 해석을 거부했다. 그들은 문자적, 역사적 의미는 존속시키고, 예표론적 또는 도덕적 의미, 교회의 발전과 관련된 것으로 넓게 해석된 우의적 의미 그리고 종말론과 관련된 신비적 의미를 거부했다. 그래서 평범하지만 편리한 예증을 들어본다면 중세기 해석자들에게는 성경의 예루살렘이 문자적으로 팔레스타인에 위치한 도시를 나타냈으며 우의적으로는 교회를, 예표론적으로는 신령한 평화를 구하는 사람을, 신비적으로는 영광의 성도들이 안식하는 하늘의 처소를 나타냈다. 이 세 가지 의미에 대한 거부는 그 의미들이 첫째되는 의미를 약화시키고 해석에서 분명한 주관주의의 원인이 된다는 청교도의 확신에 기초되었다.(144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92개(1/5페이지)
독자요약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2 그런 하나님을 어떻게 믿어요? 장현진 2018.06.07 14:51
91 스크루테이프의 편지 장현진 2018.06.07 14:11
90 모바일 하루만에 꿰뚫는 기독교 역사 - 4장 요약 첨부파일 정재경 2017.07.14 20:05
>> 미국 청교도 예배(홀톤 베이비스, 기독교문서선교회) 북뉴스 2016.06.27 09:31
88 오스 기니스, 고통 앞에 서다(오스 기니스, 생명의말씀사) 북뉴스 2016.06.27 09:26
87 카운터 컬쳐(데이비드 플랫, 두란노) 북뉴스 2016.06.27 09:20
86 바른신학과 바르지 않은 신학 강석천 2014.04.16 17:42
85 천상의 사람 로버트 멕체인 첨부파일 김재윤 2005.07.18 15:59
84 공부잘 하는 독서기술 북뉴스 2012.07.23 16:19
83 레 미제라블 북뉴스 2012.06.26 22:27
82 강한 부모 강한 아이(What Kids Need to Succeed) 북뉴스 2011.03.04 16:42
81 나는 지금도 충분히 좋은 엄마다 이종수 2010.09.01 15:34
80 죄란 이종수 2009.07.17 10:08
79 독서가 어떻게 나의 인생을 바꾸었나?, 에너 퀸들런, 에코 리브르, 20 이종수 2009.02.16 14:17
78 에디슨은 메모광이었다 이종수 2008.06.23 17:53
77 color는 doctor 이종수 2008.06.23 17:52
76 최고의 유산’ 상속받기 이종수 2008.06.23 17:50
75 강한 부모 강한 아이(What Kids Need to Succeed) 이종수 2008.05.03 14:22
74 구원의 확신, 그리고 기쁨 권성준 2008.04.08 21:13
73 최고 경영자 예수 권성준 2008.04.08 18:3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