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고경태조선대학교,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과 일반대학원(Ph. D), 그리고 동신대학교에서 한국어교육(M. A)을 공부했다. 한국성경연구원에서 성경과 신학을 연구하고 있고, ‘크리스찬타임스’로 복음 증진과 교회와 선교 활동을 후원하고 있다. “한국에서 신학하기”란 제목으로 유투브 동영상 강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광주시(망월동) 무등산 아래 ‘주님의 교회’를 담임목회하고 있다. 한국 교회와 사회가 책을 읽는 문화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

프랑스 종교개혁사 중 <16세기 종교개혁 이전 참 교회의 역사>의 권현익 선교사와 대담

고경태 | 2020.03.27 09:18

1. 권현익 선교사님 안녕하세요프랑스의 코로나19 상태는 어떻습니까?

 

마크롱 대통령이 처음에는 감기처럼 지나갈 것이라 얕보았는데지금 심각한 상태로 번지고 있습니다이제 시작되어 앞으로 어떻게 더 확산될지 모르는 상태입니다.

 

2. 좀 외람된 질문이지만권현익은 선교사입니까개혁신학 연구자입니까?

 

신학교 교수는 목사입니까교수님입니까?라는 질문과 비슷한데개인적인 시간은 연구자로대중 앞에서는 가르치는 선교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3. 프랑스 사역에 대해서 말씀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얼마 전까지 교회 사역을 하였지만현재는 강의 준비와 차기 저술에만 전념하고 있습니다.

 

4. 선교사님의 <16세기 종교개혁 이전의 참 교회의 역사>는 몇 번째 저술인가요?


<
프랑스 종교개혁사>(1500페이지 이상)를 집필하는 중이고, <16세기 종교개혁 이전의 참 교회의 역사>는 챕터 1의 내용(1, 580 페이지)으로 출판되었기 때문에 첫 번째 저술입니다.

 

5. <16세기 종교개혁 이전의 참 교회의 역사>는 중세교회사에서 알비파에 대해서 전혀 다른 각도로 제시하셨는데한국의 교회사 연구자들의 반응은 어떠했습니까?

 

출판된 뒤 한국에 오래 머물지 않았기 때문에 반응을 자세히 파악할 수 없었습니다그러나 몇 교수님들은 동의하며 감사를 전해왔습니다.

 

6. 선교사님께서 제시한 알비파에 대한 내용을 간략하게 말씀해주실 수 있겠습니까?

 

저는 알비인이라 표현하는데, “알비인이란 특정 교파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알비파는 프랑스 알비 지역에 활동했던 개혁교회와 일부 이단들을 하나로 뭉쳐 표현한 로마교회의 표현입니다. “알비인은 알비-발도인들로 알비 지역에 대표적으로 활동하였던 개혁교회 그리스도인으로곧 발도인이라는 등식이 성립됩니다그런데 알비 지역에는 알비-카타르인(협소적 카타르인으로 이원론적 이단 집단)들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그러나 전체적으로 보면 발도인들이 더 많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협소적 의미의 카타르인들은 발도인 안으로 개종되어 수용되었습니다한국 교회에서 알비인에 대해서 이단으로 이해하고 있는 것은 로마 교회가 이단으로 규정한 것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했기 때문입니다프랑스나 학계에서 알비인에 대해서는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지 않습니다가장 중요한 것은 프랑스 개혁교회가 알비인들을 자신들의 신앙 선조로 수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7. 기존에 알비파를 이단으로 이해할 때와 선교사님처럼 이해하는 역사 이해가 신학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까?

 

알비인들을 이단으로 여기느냐아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알비인들을 왜 이단으로 몰아가느냐는 것입니다그 이유는 루터 이전에는 개혁교회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로마교회의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해 16세기 이전 개혁자들을 모두 이단으로 몰아버린 것입니다제 논지는 이 알비인들을 초대교회 신앙을 계승한 공동체로 개혁교회는 초대교회로부터 16세기까지 계속적으로 존재하였다는 것을 증명하는 한 예로 강조하고 있는 것입니다.

 

8. 선교사님은 위그노에 대한 연구를 하고 계시는데어떤 관점을 갖고 연구를 진행하고 계십니까?

 

일단은 위그노 역사를 단편적으로만 알고 있어 시민혁명 이전까지인 250년간의 위그노 역사를 소개함을 우선적으로 목적하며이들은 우주적 교회(카톨릭 교회)로서 사도적 신앙을 계승하고 다음 세대에 신앙을 계대하였다는 점에서 이들의 교회사에서의 위치와 역할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9. 프랑스를 방문하는 개혁신학 연구자들과 여행하시는 모습을 가끔 보여주는데방문을 허용하시는 지와 좋은 코스를 날짜별로 말씀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많은 경우 저와 연결이 안 되어 제가 올려놓은 글들을 참고 하시어 단독 여행을 하고 있습니다일정을 협의하여 함께 여행한다면 유익할 것입니다여행은 소정의 안내비를 받고 진행하고 있습니다프랑스와 스위스의 개혁역사와 일반역사를 통섭할 수 있을 것입니다제가 관심 있는 지역이 여행 코스이기도 합니다좋은 코스는 칼빈과 위그노들의 발자취가 있는 프랑스와 스위스 전역이라 오시는 분들의 관심 분야와 시간에 따라 다릅니다적정한 일시는 6-8월과 1-2월이 아닌 시기입니다. 6-8월은 관광객들이 너무 많아서 문제이고, 1-2월은 박물관이 휴관한 곳이 많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10. 개혁교회에 대해서 소개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먼저 개신교회는 곧 카톨릭 교회라는 관점을 갖고 있어야만 합니다그렇다면 카톨릭 교회로서 우선하며 집중해야 할 교회의 사명이 무엇인지 찾아나가게 될 것입니다이렇게 될 때 사도적 교회의 전통을 회복한 참 교회로서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을 것입니다이런 신학과 역사 의식을 갖지 못한다면 아무리 교회 개혁을 외쳐도 지표와 모델이 없기 때문에 지도 없이 산속을 헤메는 것과 다를 것이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칼빈의 사역과 프랑스의 위그노에게서 하나의 교회이며 거룩하고 카톨릭이며 사도적 교회에 대해서 파악하였습니다프랑스에서 복음을 전도하며 구체적으로 연구하고 있습니다제가 한국을 방문할 때에 교회나 노회 그리고 연구회에서 강의를 초대하여 주신다면 프랑스 위그노의 개혁된 신앙과 참 교회를 위한 신앙을 소개할 기회를 갖게 되길 소망합니다.

 

11. 선교사님의 제시로 좋은 역사 이해를 가졌습니다알비인와 발도파를 동일하게 생각한다는 관점입니다그리고 알비파로 알았던 카타리파들도 알비인에게 수용되었다는 제시는 새로운 전환입니다위그노들이 콘스탄티노플 신경의 교회관을 추구하였다는 것도 좋은 내용입니다선교사님의 <16세기 종교개혁 이전의 참 교회의 역사>가 한국 교회의 신학 개진에 큰 전환을 주었다고 생각합니다개혁신학에 대한 좋은 이해를 주었습니다다음 저술을 기대하며프랑스나 대한민국에서 뵙기를 기대합니다코로나19 상황에서 강건하시길 바랍니다.

 

그렇게 되기를 기대합니다은혜 중에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대담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 고경태 목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3개(1/3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3 [고경태 칼럼] 영역 주권(sphere sovereignty, souvereiniteit 사진 고경태 2021.03.17 09:03
42 [고경태 칼럼] 경주 양동마을 고택 라면박스에서 나온 한 권 책 가격은 고경태 2021.01.25 11:05
41 [고경태 칼럼] 도서정가제 폐지 혹은 유지에 대해서 고경태 2020.10.02 12:11
40 [고경태 칼럼] 우리시대의 쉐퍼 신동식 목사, 은혜와 진리 시리즈 첫째 저술 발간 사진 고경태 2020.04.06 16:08
>> [고경태 칼럼] 프랑스 종교개혁사 중 <16세기 종교개혁 이전 참 교회의 역사>의 권현익 사진 고경태 2020.03.27 09:18
38 [고경태 칼럼] 큰서점과 작은책방~~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8.11.28 00:21
37 [고경태 칼럼]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사는 것이다(2)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8.08.06 14:40
36 [고경태 칼럼] 지식 강국 사회를 꿈꾼다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8.07.04 02:36
35 [고경태 칼럼] ‘전우치’가 필요했었지만 ‘간서치’가 필요하다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8.05.28 23:11
34 [고경태 칼럼] 독서는 권력(權力)이 아닌 권력(勸力)이다 고경태 2018.02.24 13:24
33 [고경태 칼럼] 책을 좋아하니 연필을 좋아한다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7.10.07 13:48
32 [고경태 칼럼] “한국 국가경쟁력 제자리걸음 4년 연속 26위”라는 기사를 보면서 고경태 2017.09.27 11:31
31 [고경태 칼럼] 책과 읽음이 가득한 우리를 꿈꾸며~~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7.08.31 21:40
30 [고경태 칼럼] 인간을 위한 AI와 노동해야 할 인간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7.08.08 17:58
29 [고경태 칼럼]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사는 것이다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7.08.03 21:16
28 [고경태 칼럼] 피서로 독서를 그리고 여행을 고경태 2017.07.24 10:21
27 [고경태 칼럼] 책벌레에게 가장 큰 문제 고경태 2017.07.16 02:20
26 [고경태 칼럼] 콘텐츠 공장은 독서뿐이다 고경태 2017.07.10 08:53
25 [고경태 칼럼] 책과 PDF, 새물결플러스 대표 김요한 목사의 글을 보면서..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7.06.22 23:01
24 [고경태 칼럼] 내장산 추령(순창)에서 책을 읽고 책을 쓰는 여자, 이서영 선생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7.06.20 20: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