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칼럼

  • 문양호평신도 때부터 제자훈련과 평신도 신학, 기독교 세계관에 관심이 많아 관련 자료와 책이라면 모든지 모으는 편이었고 독서 취향도 잡식성이라 기독교 서적만이 아니라 소설, 사회, 정치, 미술, 영화, 대중문화(이전에 SBS드라마 [모래시계] 감상문으로 대상을 받기도 했죠) 만화까지 책이라면 읽는 편이다.
    지금도 어떤 부분에 관심이 생기면 그에 관련된 책을 여러 권씩 읽는 중독성을 가진 총신대학원을 졸업한 목사.

미(美)치다

문양호 | 2017.09.05 13:24
미(美)치다



지인을 만나러 가다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얼마 전 '생활의 달인'이란 프로의 방송을 탄 맛집이 있음을 알고 찾아가게 됐다.

'이쁜 딸'이 베이커리쪽에 대한 꿈이 있고 관련 직장을 다니고 있어서 베이커리나 괜찮은 맛집이야기를 들으면 비싸지 않은 곳이라면 가끔씩 알려주거나 멀지 않은 곳이라면 구할수 있을 때는 직접 사다주기도 한다. 이번에 찾아간 집은 꽈배기이다. 고급 베이커리도 아니고 가게가 번듯하기는 커녕 거의 쓰러질 지경인 낡고 추레한 가게다. 가보니 방송을 탄지 얼마 안되어서인지 삼십분이 넘게 기다렸고 그것도 제한된 양외에는 살 수 도 없었다. 그속에서 기다리며 조용히 꽈배기를 반죽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지하철 역에서 그리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낡아 쓰러질 것같은 분식집. 라면과 만두도 더불어 파는 평범한 집. 그런데 그 주인은 꽈배기를 위해 밀가루를 볶고 밤과 보리, 찹쌀을 넣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그렇다고 값도 비싸지 않다. 천원에 세 개.

그날 이 꽈배기 집과 같이 방송을 탄 강남의 상가 지하에 있는 떡볶기 집도 꽈배기 집만큼이나 서민적이다. 모 여고 앞에서 포장마차 점포로 십년을 장사할 때에도 알 만한 사람은 알정로 유명은 했다고 하는데 결국 거리정비로 밀려나 거리가 꽤 떨어진 지금 있는 상가 지하로 오게 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며칠 밤을 새웠다고 하지만 이곳에서도 그들의 성실은 빛을 발한다. 떡볶기 육수를 위해 늙은 호박에 미역귀를 넣어 쪄내고 거기에 그들의 비법을 더한다. 고급요리도 아니고 우리가 쉽게 먹는 떡볶기다. 그것도 대형가게나 체인점도 아닌 개인이 운영하는 떡볶기집.

우연히 방송을 통해 그 두 집을 보았을 때 이전에 보았던 다른 달인들도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우리가 생활하는 동안 아무생각없이 쉽게 사먹는 평범하고 저렴한 음식에 그러한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면서 속된 표현이지만 '미쳤다'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맛있다고 이야기는 들을 지 모르지만 어느 몇사람이나 그 떡볶기에 늙은 호박과 미역귀가 들어가고 꽈배기에 보리와 밤 등이 들어가며 밀가루를 볶는다는 것을 알아 챌까? 그러나 그들은 그것과 상관없이 그들이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그 일을 해오고 있다. 조금 타협하면 그들이 손에 쥘 돈도 더 늘어날수 있을 텐데 말이다. 그것이 장인이고 돈을 넘어선 이들의 모습일게다.

그들은 미쳤지만 '미(美)쳤다'



그들의 모습을 보며 목회를 생각한다. 목회도 그런 것 같다. 그래야 한다. 주변에서 알아주건 아니건간에 미쳐야 한다.

목회는 마치 택배를 보내는 것 같을지 모른다. 수취확인을 해주지 않는 택배. 열심히 보내고 힘은 쓰지만 받았음에도 받았다고 말하지 않고 고맙다는 의사도 없는 경우가 태반인 일들 말이다. 오히려 조금만 늦어지거나 자기 방식이 아니면 반발이나 콤플레인 받기 쉬운 일이 목회 아닐까? 택배기사님이 많은 분량 처리하기 위해 온갖 고생을 하고 힘쓰지만 알아주는 이 별로 없고. 떡볶기나 꽈배기 사장님처럼 그들이 자신의 철학과 맛의 신념으로 수고한 것을 이해하는 이 없어도 최선을 다하는 것처럼 목회도 그렇다. 목회는 사람의 칭찬이나 수취확인을 확인하러 힘쓰는 모습과는 다르다. 비록 내가 최선을 다하고 성도를 위해 골방에서 기도할때 비록 그들이 알지 못한다 할지라도 어떤 때 멀리서 그들이 치유되고 다시 힘을 얻는 모습을 볼수 있다면 축복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목회자 아닐까?

이전에 생활의 달인은 손이 빠른 이들이 방송에 나오건 했던 것 같다. 하지만 그것이 곧 질을 보장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닐게다. 최근의 달인은 어떤 면에서 자기 일에 묵묵하게 미련게 자기일을 감당하는 이들을 자주 다루는 듯하다. 그런 점에서 생활의 달인의 pd는 진정한 달인이 갖추어야 할 지혜를 배운 것 아닐까?

그런데 이 시대는 목회도 속도와 열매를 요구한다. 그것도 당장 그 성취와 스피드를 보기를 원하는 것 같다. 달인들도 빠른 성취를 원한다면 간판을 새로 달고 자극적인 입맛을 노리는 것이 빠를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길이 아님을 알기에 그들은 자기 할 도리를 행한다. 나도 내 할 도리를 할 줄 아는 목회자가 되어야 한다. 그것을 잊는 목회자가 사고를 치는 것이다.

오늘 나도 미(美)쳐야 겠다.

떡볶기와 꽈배기가 땡기는 하루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83개(1/5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3 모바일 [문양호 칼럼] 보아야 할 것 사진 첨부파일 문양호 2018.06.30 11:50
82 모바일 [문양호 칼럼] 빗방울 사진 첨부파일 문양호 2018.06.26 09:01
81 모바일 [문양호 칼럼] 기도 사진 첨부파일 문양호 2018.06.21 21:44
80 [문양호 칼럼] [만화단상]우리는 자주 서로 다른 성경을 본다 사진 첨부파일 문양호 2018.03.23 18:17
79 [문양호 칼럼] [만화단상]지금 교회의 기초는? 사진 첨부파일 문양호 2018.03.23 18:16
78 모바일 [문양호 칼럼] 길 위에 있어야 길을 묻는 이를 만난다 첨부파일 문양호 2018.01.17 14:11
77 [문양호 칼럼] 뚜벅이 목사 거리에서 길을 잃다 문양호 2017.12.19 16:32
76 모바일 [문양호 칼럼] 피아노 사진 첨부파일 문양호 2017.10.26 11:42
75 [문양호 칼럼] 신앙서적은? 첨부파일 문양호 2017.10.24 21:22
74 모바일 [문양호 칼럼] 가을에 성경 한번.... 사진 첨부파일 문양호 2017.10.23 13:44
73 [문양호 칼럼] 책에 갇힌 사람들 문양호 2017.09.13 21:17
>> 모바일 [문양호 칼럼] 미(美)치다 문양호 2017.09.05 13:24
71 [문양호 칼럼] 떠나간 차(車) 그리고 머무는 차(車) 문양호 2017.08.24 15:30
70 [문양호 칼럼] 사람이 감당할 시험밖에는..... 문양호 2017.08.20 17:47
69 모바일 [문양호 칼럼] 엄지 발가락에 대한 사유 문양호 2017.06.28 09:53
68 [문양호 칼럼] 열에 하나 문양호 2017.06.23 11:57
67 [문양호 칼럼] 『목사가 본 얼치기 영화읽기:멜 깁슨의 핵소고지』-신념과 현실의 충돌 문양호 2017.05.31 15:03
66 [문양호 칼럼] 『있다...없다』 문양호 2017.04.21 14:37
65 [문양호 칼럼] 날이 궂으면 도지는 상흔 문양호 2017.04.13 15:01
64 [문양호 칼럼] 몸 살 문양호 2017.03.22 13:3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