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칼럼

  • 채천석서강대 영어영문학과(B. A.)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을 졸업하였다. 국제선교대학원(I. G. S. T., Th. M.)에서 수학한 이후, 총신대학원에서 교회사로 신학 석사(Th. M.)와 신학 박사과정을 마쳤다(Ph. D. Cand.). 총신대학원 교회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한마음교회와 언약교회에서 협동목사로 봉사했으며, 평양신학교와 개혁신학연구원에서 교회사를 가르치기도 했다. 많은 기독교 서적을 번역하였으며, 『조나단 에드워즈의 부흥사상』, 『17인의 회심사건』(상중하), 『원자료 중심의 교회사』시리즈(심창섭 교수와 공저), 『성경의 바다』 등을 저술하기도 했다. 현재 크리스찬북뉴스 발행인 겸 대표로서 출판독서문화 활동과 선교 사역을 병행하고 있다.

그리스도를 닮는 비결

채천석 | 2016.02.21 16:56

창세기를 읽다보면 창세기 기자가 야곱에게 가장 많은 분량을 할애하여 소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사실, 성경에서 날 적부터 죽을 때까지 일대기를 소개하고 있는 인물은 예수님과 세례 요한, 그리고 야곱밖에는 없다. 아마도 창세기 기자가 야곱의 생애를 이토록 자세히 소개하고 있는 것은 그가 우리와 같은 보통 인간의 성정을 갖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는 인간적인 면에서 보면 오히려 나쁜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자기중심적이고 복 받기를 좋아한 인물이었다.

 

하지만 이런 그의 인격은 말년에 이르러 크게 변화되었다. 그는 거룩한 사람이 되어 많은 이들을 축복하고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사람이 되었다. 삶의 여정 가운데서 많은 고난을 통해서 그의 인격이 다듬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면 야곱은 어떤 큰 고난을 통과했는가? 야곱은 아버지 이삭을 속여 형 에서의 장자권을 가로채서 외삼촌 라반의 집으로 도망해야 했고, 그곳에서 갖은 고생을 함으로써 비로소 두 아내를 얻을 수 있었다. 그는 근 20여 년간을 외삼촌의 종으로 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가 형 에서가 살고 있는 곳으로 돌아올 때엔, 얍복강 가에서 천사와 씨름하다가 환도뼈를 얻어맞아 절름발이가 되었다. 또한 사랑했던 아내 라헬은 베냐민을 낳다가 죽었고, 가장 사랑했던 아들 요셉은 죽은 줄로만 알고 오랜 세월을 지냈다. 또 딸 디나는 강간을 당했으며, 그의 아들들은 세겜 족속을 멸하는 죄를 저질렀다.

 

야곱의 생애는 이처럼 고난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야곱은 이런 고난을 통해서 지극히 자기중심적인 사람에서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고귀한 인격자로 거듭났다. 그는 욕심이 사라졌고(43:2), 하나님께 제단을 쌓는 일을 최우선으로 여겼다(46:1). 많은 아들을 축복할 때, 눈이 멀었을지라도 실수하지 않았으며(48:21), 죽기 전에는 자식들이 후대에 큰 민족이 되어 하나님이 약속하신 가나안으로 들어갈 것을 예언했다(48:21).

 

야곱은 많은 시련과 고통을 겪은 후에 그리스도를 닮은 거룩한 인격의 소유자가 되었다. 그의 후손들은 후에 이스라엘의 열 두 지파가 되어 하나님 나라의 백성들로 번성하게 되었다. 나아가 야곱이 하나님과 겨루어 얻은 이름, ‘이스라엘은 하나님 나라의 이름으로 확정되는 축복을 누리게 되었다.

 

우리가 야곱의 인생 여정을 통해서 알 수 있는 것은 온갖 고난의 세월을 통해서 그의 인격이 변화되었다는 사실이다. 복 받기를 좋아했고 이기적이었던 사람이 훌륭한 인격자로 변화되었다. 이런 결정적인 변화의 계기를 가져온 것은, 야곱이 형 에서의 보복이 두려워서 도망하다가 돌베개를 베고 잤던 벧엘로 다시 돌아와 그곳에서 제단을 쌓고 경배하기 시작한 때부터다. 그것은 곧 하나님과 가까이 하는 삶을 일컫는다.

 

하나님과 늘 가까이 하는 삶을 살 때 인격이 변화된다. 안테나를 언제나 하나님을 향해 두고 살아간다면, 삶의 고난을 통해서 더욱더 성화될 것이다. 고난이 올 때 본질적인 믿음으로 돌아가서 경건하게 산다면, 그 인격은 본인도 모르게 그리스도를 닮아 있을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8개(1/2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8 [채천석 칼럼]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8.04.21 22:35
27 [채천석 칼럼] 필리핀 장기선교사역을 마치며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8.03.31 22:17
26 [채천석 칼럼] 다바오란 어떤 곳인가?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3.25 01:24
25 [채천석 칼럼] 필리핀 북부 선교 거점도시 바기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3.04 14:46
24 [채천석 칼럼] 필리핀 선교 어떻게 할 것인가?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8.02.03 22:24
23 [채천석 칼럼] 필리핀의 종교는 어떠한가?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8.01.14 00:28
22 [채천석 칼럼] 필리핀이란 어떤 나라인가?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12.30 23:06
21 [채천석 칼럼] 순교적 신앙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12.16 15:00
20 [채천석 칼럼] 고통의 은혜를 안 사람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12.02 11:19
19 [채천석 칼럼] 그리스도인은 주 예수님을 내 인생의 최고의 가치로 두는 사람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11.18 10:10
18 [채천석 칼럼] 재물에 대한 지혜로운 청지기가 되자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11.04 10:15
17 [채천석 칼럼] 하나님이 선교사에게 주는 복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09.15 13:33
16 [채천석 칼럼] 찰스 해돈 스펄전의 성찬식 메시지 역자 서문 첨부파일 채천석 2017.08.24 11:06
15 [채천석 칼럼] 한국선교사들이 선교지를 떠나게 되는 결정적인 이유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08.04 20:44
14 [채천석 칼럼] 당신의 배우자에게 '더 좋은 반쪽이 되는 법'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7.06.20 17:37
13 [채천석 칼럼] 상처의 치유자 사진 첨부파일 채천석 2016.07.22 12:08
12 [채천석 칼럼] 참된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 꼭 필요한 덕목 ‘절제’ 채천석 2016.06.12 19:30
11 [채천석 칼럼] 한국교회가 나아가야 할 길 [1] 채천석 2016.03.26 23:53
>> [채천석 칼럼] 그리스도를 닮는 비결 채천석 2016.02.21 16:56
9 [채천석 칼럼] 절대 변할 수 없는 진리 채천석 2016.02.10 21: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