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김성욱개혁신학을 사랑하여 관련 서적과 교회사를 통해 신앙선배님들이 걸어갔던 발자취에 관심이 많고, 조국 교회에 참된 말씀으로 인한 부흥이 일어나길 소망하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 소재 삼송제일교회에 출석하며, 중고등부 부장을 맡아서 봉사하고 있다.

누가 생명을 보호 할 수 있는가?

김성욱 | 2020.10.08 21:03
< 누가 생명을 보호하는가? >

최근 입법예고를 한 낙태허용법의 문제는 생명의 기준을 어디에 두는가?의 내용입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행복추구권을 앞세워
태아를 생명을 지닌 인간이 아닌, 단지 세포 덩어리에
불과한 물질 수준으로 전락시켜 버렸습니다.

정말 그러할까요?

정말 그들의 주장대로 14주 미만의 태아는 단지 세포덩어리
같은 원시적인 차원의 어떤 것일까요?

그들은 그렇다고 거침없이 주장합니다.
인간(태아)의 생명보다 자신의 행복이 우선이고,
그것은 생명체이긴 하지만 인간이라 보긴 어렵기에
쉽게 처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태아의 생명이 배 밖으로 나왔을땐 살인 죄가 형성되고,
뱃속에 있을땐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는 그 무엇일까요?

누가 생명을 정확히 바라보고 그 기준을 정할 수 있을까요?
생명의 근원과 그 생명의 주인이 누구인지 아는 자들일 것입니다.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창세기 1:27).

성경은 모든 인간의 생명의 근원이 무엇이며 어떻게(무슨 방식으로)창조되었는지 선포합니다.

인간은 창조주 하나님께 속해 있고, 그분의 형상을 따라
창조된 유일한 피조물입니다.

그리고 고귀한 영혼을 가진 존재입니다.

이러한 내용을 정확히 알 수 있는 이는 오직 성도들 입니다.
오직 성도들만이 이 영혼과 생명의 가치를 아는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이들이 참된 의미의 생명보호에 목소리를 낼 수 있고, 가치관을 상실한 이 세상에 올바르고 정확한 기준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죄악의 특성중 하나는 무시무시한 "확장성"에 있습니다.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느니라
(야고보서 1:15).

옛말에 바늘도둑이 소도둑 된다는 말이 있듯이
죄악은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더 큰 죄악을 갈망합니다.

낙태를 전면 허용하는 일은 결과적으로 전반적인
생명경시로 이어질 것입니다.

노인들의 문제, 장애인 문제, 안락사 문제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영항을 끼치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무고한 피를 흘리게 놔둔다면,
생명의 주인께서 그 피값을 물으실까 두렵습니다.

대저 생명의 원천이 주께 있사오니... (시편 36:9)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5개(1/4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모바일 [김성욱 칼럼] 누가 생명을 보호 할 수 있는가? 김성욱 2020.10.08 21:03
64 모바일 [김성욱 칼럼] 삶의 체계로서의 기독교 진리와 통일성 김성욱 2020.09.11 11:08
63 모바일 [김성욱 칼럼] 성도의 의무를 기억하는 일 김성욱 2020.09.10 21:22
62 모바일 [김성욱 칼럼] 왜 침묵하는가? 김성욱 2020.08.30 21:52
61 모바일 [김성욱 칼럼] 불평등에 관하여 김성욱 2020.08.22 22:32
60 모바일 [김성욱 칼럼] 세례요한의 외침 김성욱 2020.08.07 20:03
59 모바일 [김성욱 칼럼] 꿈속의 대화 김성욱 2020.07.09 14:21
58 모바일 [김성욱 칼럼] 모두를 만족시키려는 시도 김성욱 2020.07.07 20:37
57 모바일 [김성욱 칼럼] 원론과 각론 사이에서 김성욱 2020.06.04 00:22
56 모바일 [김성욱 칼럼] 신뢰할만한 인도자 김성욱 2020.06.04 00:21
55 모바일 [김성욱 칼럼] < 기준의 상실, 가치관의 상실 > 김성욱 2020.05.25 22:29
54 모바일 [김성욱 칼럼] 교리적 체계를 가지고 진리를 가르치라! 김성욱 2020.05.11 09:18
53 모바일 [김성욱 칼럼] 무엇을 지켜야 하는가? 김성욱 2020.05.08 20:29
52 모바일 [김성욱 칼럼] 무엇이 중요한가? 김성욱 2020.05.06 21:57
51 모바일 [김성욱 칼럼] 진보 보수 기독교인 김성욱 2020.05.05 23:00
50 모바일 [김성욱 칼럼] 목사가 중요한 이유 김성욱 2020.04.07 07:37
49 모바일 [김성욱 칼럼] 옛적 길, 그 선한 길. 김성욱 2020.04.03 11:02
48 모바일 [김성욱 칼럼] 복음 아닌 것을 복음이라 말하지 말라. 김성욱 2020.04.02 08:33
47 모바일 [김성욱 칼럼] 진리의 문제에 있어서 타협은 없습니다 김성욱 2020.03.21 16:34
46 모바일 [김성욱 칼럼] 풍랑 앞의 교회 김성욱 2020.03.08 07:5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