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김성욱개혁신학을 사랑하여 관련 서적과 교회사를 통해 신앙선배님들이 걸어갔던 발자취에 관심이 많고, 조국 교회에 참된 말씀으로 인한 부흥이 일어나길 소망하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 소재 삼송제일교회에 출석하며, 중고등부 부장을 맡아서 봉사하고 있다.

< 목사의 중요성 >

김성욱 | 2019.09.07 18:36

  구원은 철저히 삼위 하나님께 달려있으며 그분의 사역입니다. 구원의 적용 부분은 목사의 설교를 통해 일하시는 간접적인 구원의 방식을 사용하십니다. 제가 누누이 목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참된 교회의 표지 세 가지는 다들 잘 아시다시피 참된 말씀선포, 올바른 성례, 그리고 권징 입니다.

 

그 순서나 중요도, 그리고 그것이 가능하게 만들고 영향을 주는 것이 바로 참된 말씀선포입니다.

 

교회를 구성하는 여러 중요 요소가 있겠지만, 이것을 넘어서는 요소는 없다고 확신합니다.

 

더 나아가서 교회엔 목사가 절대적으로 중요합니다. 종교개혁자들은 목사를 하나님께서 교회에 주신 선물이라 언급하며 그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목사라는 직분 자체가 중요한 것일까요? 물론 그 중요성도 포함은 하고 있지만, 중요한 이유는 바로 목사의 설교가 우리의 구원의 첫 관문인 외적 소명의 위치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성령께서는 참된 말씀 선포를 통해서만 역사 하시는 분이십니다.

 

왜 존 번연 목사님을 위시해 선배님들이 인생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사람이 참된 목사라고 했을까요? 우리 구원의 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신천지 이만희나 안상홍 같은 이들이 강단을 지키는 교회를 생각해 보십시오. 그곳에 구원이 있을까요? 복음이 전혀 선포되지 않는데도 말입니다.

 

만일 그곳에 속해 있는 사람이 구원을 얻는다면 그것은 그 거짓된 곳을 박차고 나와 참된 복음을 통해서만 가능한 일입니다.

 

제가 목사의 신학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극단적인 이단의 예를 들지 않아도 얼마든지 주위에서 찾을 수 있는 심리학적 설교, 교양 특강 같은 설교, 선행을 강조하는 설교 등...

 

이런 설교를 통해 자신이 죄인임을 깨닫고 철저히 낮아져서 회개하며 자신의 생명을 위해 그리스도를 찾고 구원에 이르는 것이 가능하겠습니까?

 

저는 단언컨대 그럴 수 없다고 말씀드립니다. 다시 한 번 말씀 드리지만 결코 그럴 수 없습니다.

 

우리 영혼의 구원의 측면에서 그렇게 바른 신학이 중요하며, 그 렌즈를 통해 해석된 세계관이 자리 잡을 때에만,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 만나게 되는 모든 것을 바르고 균형 있게 바라볼 수 있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0개(1/2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0 모바일 [김성욱 칼럼] < 개혁신학 > 김성욱 2019.09.18 10:15
29 모바일 [김성욱 칼럼] < 기독교 신정국가 > 김성욱 2019.09.16 07:16
28 모바일 [김성욱 칼럼] < 성화의 길 > 김성욱 2019.09.16 07:15
27 모바일 [김성욱 칼럼] 인간의 전적타락을 이해하는 것 김성욱 2019.09.16 07:14
>> 모바일 [김성욱 칼럼] < 목사의 중요성 > 김성욱 2019.09.07 18:36
25 모바일 [김성욱 칼럼] <기독교인과 정치> 김성욱 2019.08.27 07:18
24 모바일 [김성욱 칼럼] < 교회, 세상의 유일한 희망 > 첨부파일 김성욱 2019.07.30 10:18
23 모바일 [김성욱 칼럼] < 나아만의 시대 > 김성욱 2019.07.22 15:28
22 모바일 [김성욱 칼럼] 배타적인 기독교 김성욱 2019.07.14 07:33
21 모바일 [김성욱 칼럼] 웨스트민스터 총회의 유산 사진 첨부파일 김성욱 2019.07.08 11:10
20 모바일 [김성욱 칼럼] 진리는 타협하지 않는다. 김성욱 2019.06.18 07:18
19 모바일 [김성욱 칼럼] 진리전쟁에 참전하라 김성욱 2019.05.20 10:35
18 모바일 [김성욱 칼럼] < 마음지킴 > 김성욱 2019.04.27 10:28
17 모바일 [김성욱 칼럼] < 인권, 왕좌에 오르다 > 김성욱 2019.04.23 07:45
16 모바일 [김성욱 칼럼] < 낙태죄 폐지 > 김성욱 2019.04.12 07:56
15 모바일 [김성욱 칼럼] < 잃어버린 경외 > 김성욱 2019.04.09 20:22
14 모바일 [김성욱 칼럼] < 무고함 또는 억울함 > 김성욱 2019.04.09 20:15
13 모바일 [김성욱 칼럼] <복음, 교회 회복의 본질 > 김성욱 2019.03.05 10:52
12 모바일 [김성욱 칼럼] < 세상의 시선 > 김성욱 2019.02.23 10:14
11 모바일 [김성욱 칼럼] 인내 김성욱 2019.02.23 10: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