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서상진계명대학교 대학원(철학)과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했고, 대구에 있는 북일교회와 나눔과섬김의교회에서 10여년 간 10대 사역과 청년사역을 했다.
    현재는 미래로교회를 6년 전에 개척해서 목회의 가장 큰 사명인 '사랑하라 제자삼으라'는 말씀을 붙들고 가장 성경적인 교회를 실현하기 위해 꿈을 꾸고 있다.

다시한번 생각하게 된 아동학대

서상진 | 2021.01.05 15:12
아동학대...이런 개념은 별로 생각해 본 적도 없었다. 몇 해전 칠곡에서 한 아이에 대한 사건이 뉴스에서 보도가 되었다. 맨발로 편의점에서 음식을 먹다가 발견된 아이였다. 그리고 그 아이에 대한 사건을 모티브로 해서 영화 한편이 제작되었다. 한지민 주연에 '미스 백'이라는 영화였다. 그 영화를 보면서 칠곡에서 있었던 사건의 실체를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다. 그리고 그 사건도 내 머리 속에서 지워져갔다. 그러던 중 뉴스에서는 아이를 폭력으로 한 사건이 종종 나왔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을까? 라고 생각을 했지만, 특별히 내가 행동을 취한 적은 없었다.
그렇게 코로나로 그런 아이들에 대한 생각이 점점 지워져 가던 중 경주에서 푸른지역아동센터를 운영하시는 #송경호 목사님에게서 페이스북 메시지가 왔다. 아동학대에 대한 사항이었다. 아동학대가 우리 주변에서 너무 많이 일어난다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아동학대캠페인을 위한 드림아이 앨범을 위한 모금을 한다고 하면서, 홍보와 교회 광고를 부탁했다. 그래서 페이스북에 송경호 목사님이 보내 준 사이트를 공유를 했고, 광고를 했고, 몇몇의 분들에게 후원 요청을 했다. 그러던 사이에 페이스북에서 들려온 소식은 어느새 후원 모금이 30,000,000원을 넘었다고 하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아동학대...남의 일로 생각했다. 그런데 지난 토요일에 보도된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면서, 마음 속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특히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아이의 CT를 보면서, 아이의 상태를 설명하는 내용을 보면서, 또한 정인이를 죽인 양부의 인터뷰를 보면서, 이건 사람으로서 어떻게 이런 일을 할 수 있는지 그러면서도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다고 하면서 자신을 변명하는 것을 보며, 치가 떨렸다. 2년도 살지 않은 아이의 온 몸에 멍과 수 많은 골절상, 병원 응급실에 도착을 했을 때, 장이 파열되어 배에 고여있는 피....이건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 특히 정인이는 입양을 했다. 차라리 입양을 하지 않았으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사회는 우리가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우리를 최소한으로 보호해주어야 할 공동체다. 아동학대라고 하는 것은 이 사회가 가만이 입을 다물고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다. 사회 속에 얼마나 암묵적으로 아이들이, 또한 사회적인 약자들이 괴로워하고 힘들어하며, 어려워하는 이들이 얼마나 많을까? 구약 율법에도 사회적인 약자, 과부와 고아와 나그네를 절대로 괄시하지 말아야 할 것을 말했다. 예수님도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에서 이웃에 대한 말씀을 하셨다. 왜 강도당해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레위인이나 제사장은 외면했고, 사마리아인은 도움을 주었을까? 레위인이나 제사장은 그 사람이 옷이 벗겨져 있었기 때문에 그 사람의 신분이나 어떤 사람인지를 생각했고, 도움을 주었던 사람은 강도당한 사람의 신분보다는 그 사람이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라는 것을 생각한데서 차이가 나는 것이다.
정인이의 아동학대 사건은 사회적으로 꽤 파장이 있을 것이다. 예전에 그냥 넘어갔던 장애인 학교에서 일어난 폭력적인 사건이 '도가니'라고 하는 영화를 통해서 법 제정까지 되었던 일이 있었다. 이번 일도 아동학대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우리에게 보여주었다. 아무런 저항을 할 수 없는 학대 받는 아이가, 자신의 의사조차도 올바로 표현할 수 없는 16개월 된 아이가 받았을 고통을 생각하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아동학대...이 사회가 다시금 생각해 보아야 할 사건임을 되새겨 본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3개(1/7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3 [서상진 칼럼] 학폭으로 바라본 우리 사회의 모순 사진 첨부파일 서상진 2021.02.24 12:40
122 [서상진 칼럼] 하나님이 먼저? 돈이 먼저? 서상진 2021.02.04 14:51
121 [서상진 칼럼] 교회 교회 교회에 대한 생각 뿐입니다. 서상진 2021.01.23 11:54
120 [서상진 칼럼] 절대평가 그리고 상대평가 서상진 2021.01.11 15:44
>> [서상진 칼럼] 다시한번 생각하게 된 아동학대 서상진 2021.01.05 15:12
118 [서상진 칼럼] 펜데믹과 교회의 자정능력 서상진 2020.12.27 10:08
117 [서상진 칼럼] 오늘은 교회 내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습니다 서상진 2020.12.17 12:54
116 [서상진 칼럼] 추수감사주일 서상진 2020.11.15 09:12
115 모바일 [서상진 칼럼] 하나님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 서상진 2020.11.12 08:48
114 모바일 [서상진 칼럼] 어른스러운 신앙 서상진 2020.11.04 06:15
113 [서상진 칼럼] 어둠 속에서만 빛이 나는 별 서상진 2020.07.21 11:20
112 [서상진 칼럼] 사라져가는 교회의 아름다운 문화 서상진 2020.07.15 05:05
111 [서상진 칼럼] 종교인들의 타락 서상진 2020.07.14 05:02
110 [서상진 칼럼] 힐링이 아니라 킬링을 해야 삽니다. 서상진 2020.07.11 12:26
109 [서상진 칼럼] 성전의 참된 의미 서상진 2020.07.02 13:17
108 모바일 [서상진 칼럼] 설교를 평가하지는 맙시다 서상진 2020.06.22 06:02
107 [서상진 칼럼] 종교 비즈니스는 불황이 없습니다 서상진 2020.06.19 17:24
106 [서상진 칼럼] 선택은 다른 것에 대한 포기 서상진 2020.06.15 05:15
105 [서상진 칼럼] 이 시기는 조금 절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서상진 2020.06.11 11:25
104 [서상진 칼럼] 브랜드가 주는 힘 서상진 2020.05.31 10: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