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서상진계명대학교 대학원(철학)과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했고, 대구에 있는 북일교회와 나눔과섬김의교회에서 10여년 간 10대 사역과 청년사역을 했다.
    현재는 미래로교회를 6년 전에 개척해서 목회의 가장 큰 사명인 '사랑하라 제자삼으라'는 말씀을 붙들고 가장 성경적인 교회를 실현하기 위해 꿈을 꾸고 있다.

종교인들의 타락

서상진 | 2020.07.14 05:02

요즘 성경을 읽다가 제 눈에 많이 들어오는 것은 바리새인과 서기관, 그리고 대제사장들과 같은 종교인들의 타락에 관한 부분입니다. 예수님께서 종교인들을 향해서 강한 어조로 외치신 부분입니다. "화 있을진저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여~" 성경에서 표현하는 이런 말들이 우리가 잘 사용하지 않는 언어들이라서 그냥 넘어가는 것이지 요즘말로 하면 "앞으로 너희들의 삶에 저주가 있을 것이다" 라는 뜻 아니겠습니까? 예수님께서 왜 이렇게 종교인들을 향해서 저주의 메시지를 퍼 부었겠습니까? 예수님께서 진짜 우리들 앞에 나타나셔서 너희들의 장래에 저주가 있을 것이라고 하는 메시지를 하신다면 그런 말을 듣는 우리들의 감정은 어떻겠습니까?

바리새인들의 이름의 뜻은 '분리된 자, 구별된 자' 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바리새인은 예수님 당시 엣세네파, 사두개파와 함께 유대교의 종파를 이루었습니다. 그들의 종교심은 대단했습니다. 누구보다도 열심을 가진 사람들이었습니다. 바리새인들의 출발이 얼마나 좋았습니까? 바벨론 포로기 이후에 자신들이 망한 이유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을 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온전히 순종하며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가지고 말씀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야겠다고 출발을 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변질이 되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을 의식하기 보다는 사람의 시선과 평가를 의식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사람을 의식하다보면 두 가지 길이 나옵니다. 하나는 상대를 배려하고자 하는 의식과 또 다른 하나는 나를 드러내고자 하는 의식입니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것에는 별로 나쁜 것은 없습니다. 그러나 나를 드러내고자 하는 마음이 나쁩니다. 예수님께서는 종교인들의 그 불순한 마음, 불순한 동기, 오염된 삶을 다 알고 계셨습니다. 사소한 것은 지키면서 본질을 놓쳐버린 그들의 이중적인 생활과 잣대를 강도높게 비판하신 것입니다. 눈에 보이는 것, 사람 눈에 드러나는 것에는 신경을 그렇게 쓰면서 보이지 않는 것, 사람 눈에 드러나지 않는 것에 소홀한 태도가 문제였던 것입니다.

왜 그런 삶이 되었을까요? 예수님은 그런 바리새인들을 향해서 '눈 먼 바리새인이여'라는 표현까지 사용하셨습니다. 남보다 더 잘본다고 굳게 믿었던 그들이었습니다. 곁눈을 뜨면서 다른 사람들의 행실을 보며 비판의 강도를 지속했던 그들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런 종교인들을 향해서 눈이 멀었다고 하신 것입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특히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하는 우리들의 삶은 어떻습니까? 또한 종교인들이라고 칭하는 사람들의 삶은 과연 어떻습니까?(물론 여기에 저도 포함이 됩니다). 우리를 보고 예수님은 과연 어떤 말씀을 하실까요? 우리는 '화 있을진저, 눈먼 자들이여'라는 예수님의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요?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3개(1/7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3 [서상진 칼럼] 학폭으로 바라본 우리 사회의 모순 사진 첨부파일 서상진 2021.02.24 12:40
122 [서상진 칼럼] 하나님이 먼저? 돈이 먼저? 서상진 2021.02.04 14:51
121 [서상진 칼럼] 교회 교회 교회에 대한 생각 뿐입니다. 서상진 2021.01.23 11:54
120 [서상진 칼럼] 절대평가 그리고 상대평가 서상진 2021.01.11 15:44
119 [서상진 칼럼] 다시한번 생각하게 된 아동학대 서상진 2021.01.05 15:12
118 [서상진 칼럼] 펜데믹과 교회의 자정능력 서상진 2020.12.27 10:08
117 [서상진 칼럼] 오늘은 교회 내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습니다 서상진 2020.12.17 12:54
116 [서상진 칼럼] 추수감사주일 서상진 2020.11.15 09:12
115 모바일 [서상진 칼럼] 하나님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 서상진 2020.11.12 08:48
114 모바일 [서상진 칼럼] 어른스러운 신앙 서상진 2020.11.04 06:15
113 [서상진 칼럼] 어둠 속에서만 빛이 나는 별 서상진 2020.07.21 11:20
112 [서상진 칼럼] 사라져가는 교회의 아름다운 문화 서상진 2020.07.15 05:05
>> [서상진 칼럼] 종교인들의 타락 서상진 2020.07.14 05:02
110 [서상진 칼럼] 힐링이 아니라 킬링을 해야 삽니다. 서상진 2020.07.11 12:26
109 [서상진 칼럼] 성전의 참된 의미 서상진 2020.07.02 13:17
108 모바일 [서상진 칼럼] 설교를 평가하지는 맙시다 서상진 2020.06.22 06:02
107 [서상진 칼럼] 종교 비즈니스는 불황이 없습니다 서상진 2020.06.19 17:24
106 [서상진 칼럼] 선택은 다른 것에 대한 포기 서상진 2020.06.15 05:15
105 [서상진 칼럼] 이 시기는 조금 절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서상진 2020.06.11 11:25
104 [서상진 칼럼] 브랜드가 주는 힘 서상진 2020.05.31 10: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