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서상진계명대학교 대학원(철학)과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했고, 대구에 있는 북일교회와 나눔과섬김의교회에서 10여년 간 10대 사역과 청년사역을 했다.
    현재는 미래로교회를 6년 전에 개척해서 목회의 가장 큰 사명인 '사랑하라 제자삼으라'는 말씀을 붙들고 가장 성경적인 교회를 실현하기 위해 꿈을 꾸고 있다.

목숨을 건 기도가 필요합니다.

서상진 | 2019.04.26 10:30

교회 개척이 안되는 시대라고 합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왜 교회 개척은 계속될까요? 개척을 하는 목사님들의 확신 때문일 것입니다. 다른 교회는 안되도, 내가 개척을 하면 될 것이라고 하는 확신이 있기 때문에 개척을 할 것입니다. 개척을 하는 이유는 어쩔 수 없는 현실 때문에 그럴 것입니다. 안수를 받았는데, 청빙을 받지 못하는 경우입니다. 부교역자로 사역을 하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담임목회로서의 사역이 시작되어야 하는데, 청빙이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니 최후의 수단으로 개척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한 가지 이유는 사명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자신에게 주어진 사명이 있기에, 신학을 시작하면서부터 개척의 사명을 가지고 준비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째든 개척은 과거에도 현재에도 미래에도 계속될 것입니다. 개척이 시작되면 전도를 해야 하는 데, 문제는 전도가 잘 되지 않습니다. 그렇게 사랑으로 한 사람을 대해주고, 섬겼음에도 불구하고 전도가 되지 않습니다. 개척 후에 어찌해서 사람을 교회에 출석을 했다고 할지라도 교회의 환경과 형편을 보면서 교회의 출석을 거부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왜 이렇게 전도하는 일이 힘이 들까요? 이유는 한 가지입니다. 전도는 생명을 낳는 일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생명을 잉태하는 것은 잉태하려는 자도 생명을 걸어야 가능합니다. 산모가 아이를 출산하기 위해서 산모의 생명을 걸고 출산을 해야 또 한 명의 생명이 이 세상에 태어나듯, 전도도 새로운 생명이 시작되는 일이기 때문에 전도를 하려는 자의 생명을 건 헌신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어떤 분들은 전도의 방법론을 이야기하는 분도 있습니다. 그래서 한 때 전도 간증을 다니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무슨 전도왕이라고 하는 타이틀을 가지고, 전국을 다니면서 전도 간증을 합니다. 그들의 전도 간증을 들어보면, 한 번에 1,000명, 2,000명을 전도 했다고 하면서, 전도의 비결을 이야기하기도 하고, 전도의 은사를 말하기도 합니다. 또한 자신이 말만 하면 전도가 된다고 합니다. 그런 분들은 왜 그렇게 전도를 잘할까요? 그런 분들을 비판하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그러나 그 분들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어보면 공통점이 존재합니다. 그것은 목숨을 건 간절한 기도입니다. 한 사람을 위해서, 새벽마다, 저녁마다 이름을 불러가며 간절히 기도를 했다는 것입니다. 전도자가 몰랐지만, 어쩌면 아주 오래 전부터 가족들이, 그 주변의 사람들이 기도를 해 왔기에 새로운 생명이 탄생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자신의 가족이, 혈육이 복음을 거부하는 것에 대해서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지는 고통과 아픔이 있다고 고백을 하고 있습니다. 모세는 자신의 동족인 이스라엘을 살릴 수만 있다면 자신이 생명책에서 끊어질지라도 괜찮다고 했습니다. 예수님은 겟세마네 동산에서 땀방울이 핏방울이 되도록 기도를 하면서 자신의 뜻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생명을 살리는 기도의 본질은 바로 이런 것입니다. 왜 변하지 않을까요? 왜 전도가 되지 않을까요? 다 똑같은 말입니다. 상대방의 악함을 탓하기 보다, 먼저 내가 얼마나 목숨을 건 기도를 했는지 점검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사람이 친구를 위해서 목숨을 버리면 이것보다 더 큰 사랑이 없다고 예수님은 말씀해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이처럼 사랑하시기에 자신의 목숨을 버려 우리를 전도해 주셨습니다. 안된다고 하지 말고, 생명을 위해서 간절한 기도가 필요할 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3개(4/7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3 [서상진 칼럼] 나의 참된 선생님은? 사진 서상진 2019.05.17 05:05
62 [서상진 칼럼] 예배와 헌금 서상진 2019.05.12 09:21
61 [서상진 칼럼] 하나님의 일은 무엇일까? 서상진 2019.05.11 05:05
60 [서상진 칼럼] 하나님아버지 그리고 나의 아버지 사진 서상진 2019.05.08 05:07
59 [서상진 칼럼] 내 삶이 어려울 때 서상진 2019.05.07 05:08
58 [서상진 칼럼] 교회란 무엇일까요? [1] 서상진 2019.05.03 05:02
57 [서상진 칼럼] 삶의 현장에서 만나는 하나님 서상진 2019.04.29 05:11
>> [서상진 칼럼] 목숨을 건 기도가 필요합니다. 서상진 2019.04.26 10:30
55 [서상진 칼럼] 커밍아웃을 합니다. 서상진 2019.04.21 19:19
54 [서상진 칼럼] 왜 이리 눈물이 나는지 서상진 2019.04.20 13:13
53 [서상진 칼럼] 삶의 사이클 서상진 2019.04.17 05:14
52 [서상진 칼럼] 어려움보다 더 크신 이 서상진 2019.04.16 05:01
51 [서상진 칼럼] 십자가와 믿음 서상진 2019.04.13 05:00
50 [서상진 칼럼] 그 놈의 스펙 때문에~ 서상진 2019.04.10 05:04
49 [서상진 칼럼] 밥 잘 짓는 목사가 되고 싶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서상진 2019.04.07 09:38
48 [서상진 칼럼] 중독 서상진 2019.04.06 06:24
47 [서상진 칼럼] 그리스도인의 고난 서상진 2019.04.04 17:53
46 [서상진 칼럼] 만 6년이 되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서상진 2019.04.03 10:16
45 [서상진 칼럼] 아버지...그리고 나 서상진 2019.04.02 05:00
44 [서상진 칼럼] 부와 가난함 서상진 2019.03.30 05:0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