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칼럼

  • 정현욱책이라면 정신을 못차리는 책벌레이며, 일상 속에 담긴 하나님의 신비를
    글로 표현하기 좋아하는 글쟁이다.
    <생명의 삶 플러스> 집필자이며, 서평가로 활동하고 있다.

농락(籠絡)에 대한 단상

정현욱 | 2018.10.13 17:34
농락(籠絡)에 대한 단상


 

농락이란 단어는 익숙하다. 그런데 한자어는 어떻게 되어 있을까? 호기심이 발동했다. 모르는 단어를 발견하면 주워 담아 수첩에 쌓아 놓는 버릇이 있는 나에게 농락이란 단어가 왠지 낯설게 느껴졌다.

 

농락(籠絡) 대그릇 ’()에 헌솜 자를 쓴다. 옥편을 찾아 뜻을 자세히 살피니 이렇다.

 

: 대그릇, 삼태기 즉 용기를 뜻하고,

 

: 헌 솜, 누이지 아니한 삼, 명주를 뜻 한다.

 

알고 있는 의미와 단어는 너무 달랐다. 어떻게 현재 알고 있는 농락이란 의미가 생겼을까? 호기심이 더 발동했다. 이번에 네이버 단어 사전을 찾아보았다.

 

[명사] 새장과 고삐라는 뜻으로, 남을 교묘한 꾀로 휘잡아서 제 마음대로 놀리거나 이용함.

 

어원을 찾아보면 현재의 단어가 가진 뜻이 드러난다. 한자로 농은 대나무와 하늘을 나는 용이란 단어가 합해진 합성어다.

 

() + () = ()

 

풀이하면 하늘을 나는 용이라도 대나무 그릇에 담아 자유자재로 움직인다는 뜻이다. 종종 농락이 여자가 남자의 마음을 빼앗는 교태나 요염함을 말하기도하고, 거짓으로 속여 자신의 마음으로 조종하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도 사용된다.

 

자는 솜을 말하는데 연결된다는 뜻이다. 구슬도 꿰매야 보배란 말이 있듯, 실오라기도 서로 연결되어야 천이 되고, 쓸 만한 물건이 된다. 연락, 맥락 등의 단어들에 나타난다.

 

농과 락은 전혀 다른 의미지만 두 글자가 합해져 부정적 의미로 발전한다. 대상물을 자기 마음대로 움직이고 주무르는 것이 된 것이다. 농락을 능동태와 수동태의 동사로 바꾸기도 한다. 능동태로 바꾸면, ‘농락하다가 되고, 수동태는 농락당하다이다. 염상섭의 이심의 문장이다.

 

하여간 주의를 하란 말이야. 이번만 하더라도 감옥까지 가게 한 것은 그놈의 농락이니.”

 

한승원의 해일의 문장이다.

 

그는 최봉일과 구양수의 손바닥 위에서 한 마리의 벌레처럼 농락을 당하다가 놓여난 것만 같이 분하고 억울했다.”

 

수단이 된 인간은 타자로서만 존재한다. ‘나와 너의 존재가 아닌, ‘나와 그것의 관계이다. 수단으로서의 존재는 무(). 수단이 되는 순간 인격이 아닌 물건이 된다. 생존 경쟁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은 서로가 서로를 농락할 뿐이다. ‘는 없고, 오로지 그것만 있게 된다. 그것만의 세계는 가 사라지고, ‘그것이 되어 인간의 종말이 일어난다. ‘그것을 바라보는 순간 그것이 되고, 그것과 그것은 분절(分節)을 넘어 단절(斷切)이 일어난다. 단절을 다시 절망(切望)’을 낳고, ‘절망은 다시 ()’가 된다. 일찍이 에릭 프롬이 간파한 것처럼 소유는 그것으로 치한시킴으로 그것으로 만들고, ‘의 관계는 기계적이고 수단화되어 관계의 종말을 가져온다.

 

교만한 인간은 서로를 농락하는 것도 부족하여 하나님까지 농락하려 든다. 자신의 의도대로 하나님을 조종하려는 어리석음이야말로 가장 큰 교만이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절대 농락당하지 않으신다. 인간의 지혜로 도달할 수 없으며, 사람의 힘으로 움직일 수도 없다. 오직 하나님만이 사람을 다스리신다. 믿음은 하나님이심을 겸허히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된다. 하나님은 예측할 수도 없고, 농락할 수 도 없다. 다만 그 분 앞에 무릎을 꿇는 것이 지혜요 믿음이다.

 

행복은 무엇인가? 어거스틴은 사람이 무엇을 마음대로 이용할 때 행복한 것이 아니라 그분을 모시고 향유할 때행복하다고 <행복한 삶>에서 말하지 않았던가. 내가 하나님을 조종할 때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을 통치할 때 진정한 행복을 누린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개(1/1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정현욱 칼럼] 농락(籠絡)에 대한 단상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8.10.13 17:34
10 [정현욱 칼럼] 신앙의 절차탁마(切磋琢磨) 정현욱 2018.05.15 00:04
9 [정현욱 칼럼] 나의 일상이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는 곳이다.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8.01.05 09:02
8 [정현욱 칼럼] 하나님 아버지의 아리랑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2.07 16:00
7 [정현욱 칼럼] 성경을 읽는다는 것의 의미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1.13 20:39
6 [정현욱 칼럼] 하나님은 트로트다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0.27 21:32
5 [정현욱 칼럼] 중년의 위기와 영적 위기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0.08 01:30
4 [정현욱 칼럼] 단어의 발견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0.06 21:29
3 [정현욱 칼럼] 십자가는 하나님의 아픔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0.05 22:34
2 [정현욱 칼럼] 삼위일체와 종말론적 삶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0.02 14:27
1 [정현욱 칼럼] 하나님의 아픔의 신학 사진 첨부파일 정현욱 2017.10.01 00: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