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서중한총신대 신학과
    총신대학원(M.Div.)
    연세대연합신학대학원(Th.M.)
    총신대학원 박사 과정 마침(Ph.D.Cand.)
    다빈교회 담임목사

용서를 구함

서중한 | 2020.10.03 11:50

TV의 어느 프로에서 과거 이름을 떨치던 농구선구이자 감독이었던 강동희 씨가 출연하였습니다. 유명세를 타던 그는 감독으로 재직하던 2012년 승부조작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팬들의 기억에서 잊혀졌습니다. 오랜 후배가 건네주는 돈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했던 것입니다. 그는 프로그램의 내용에 따라 8년이 지난 지금 마이크를 들고 만나야할 사람들을 찾아가며 인터뷰를 청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 일 이후 농구는 쳐다보지도 않았다는 어머니와 아내, 그에게 애정과 관심을 쏟아주었던 옛 스승, 감독 시절 자신만을 믿었던 선수와 팬들을 만나 떨리는 입술로 부끄러운 과거를 고백하고 용서를 빌었습니다. 옛 스승은 제자 강동희에게 그일 이후 무엇을 먹을 수도 잠을 잘 수도 없었다면서 가만히 있지 말라고, 할 수 있는 한 사람들을 찾고 용서를 구하라고 조언했습니다.

 

야고보는 그러므로 너희 죄를 서로 고백하며 병이 낫기를 위하여 서로 기도하라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큼이니라”(5:16)고 말합니다. 하인리히 아놀드는 그의 책 생각지킴에서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여러분은 서로 죄를 자백 하십시오.’ 라는 분명한 말씀을 듣고서도 자백의 필요성에 의문을 갖는다. 어떤 사람들은 이를 너무 가톨릭적인 개념이라고 무시한다. 또 다른 사람들은 하나님과 비밀스럽고 인격적인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그분께 우리의 죄를 고백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미 하나님은 우리의 죄를 알고 계신다(4,13). 단순히 우리의 죄를 깨닫는 것을 뛰어넘어 다른 사람들에게 그것을 서로 고백하는 데까지 나아가지 않는다면, 우리는 죄의 세력으로부터 완전히 벗어 날 수 없게 된다.”고 했습니다.

 

4세기 이전 초대교회는 공적 회개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1907년의 평양대부흥운동도 길선주 장로의 공적회개가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나는 아간과 같은 사람입니다. 1년 전 한 친구가 임종하면서 가족을 돌보아 달라고 맡긴 미화 100불 상당의 금액을 나는 사취했습니다. 나는 하나님의 일을 방해해 온 것입니다. 내일 아침에 그 돈 전액을 미망인에게 돌려드리겠습니다.” 그 날 저녁 집회가 끝난 후에도 회중들은 새벽 2시까지 남아 한 사람 한 사람 씩 일어나 자신의 죄를 자복하고 회개의 기도를 계속했다. 공적회개(public confession)의 옳고 그름과 그 폐해를 따지자는 말은 아닙니다. 사람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삶에 매우 중요한 일이고, 그 일을 통해서 하나님이 역사하심을 말하려 함입니다. 오랜 교회생활을 돌아보면 신앙공동체 안에서 서로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은 드문 일이었습니다. 사람에게 용서를 구할 때 죄의 힘으로부터 온전히 벗어날 수 있음을 되새깁니다. 맑은 가을날 가까운 누군가에게 마음 한쪽 담아두었던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면 어떨까요? 그가 누구이든.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0개(1/3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서중한 칼럼] 용서를 구함 서중한 2020.10.03 11:50
49 [서중한 칼럼] 앞치마 서중한 2020.06.14 05:57
48 [서중한 칼럼] '무병신음'을 신음함 서중한 2020.05.22 13:14
47 [서중한 칼럼] 진짜는 두렵다 서중한 2020.02.03 14:41
46 [서중한 칼럼] 니고데모를 묵상함 서중한 2019.12.18 16:40
45 [서중한 칼럼] 가을 기도 서중한 2019.10.17 17:37
44 [서중한 칼럼] 내 삶의 중심을 내어 드리라 서중한 2019.03.12 18:32
43 [서중한 칼럼] No Jesus phobia(예수중독) 서중한 2019.03.01 20:29
42 [서중한 칼럼] 주님이 머무실 영혼의 들녘을 만들라 서중한 2019.01.21 14:49
41 [서중한 칼럼] 정주(定住) 서중한 2018.10.11 15:10
40 [서중한 칼럼] 무엇이 되지 않아도 괜찮은, 여기 서중한 2018.08.30 14:58
39 [서중한 칼럼] 열기(熱氣) 서중한 2018.07.20 20:11
38 [서중한 칼럼] 너무 익숙해서 상처를 만듭니다 서중한 2018.06.21 19:02
37 [서중한 칼럼] ‘벙어리 개’의 슬픔 서중한 2018.06.18 18:10
36 [서중한 칼럼] 그 권세, 그 자유 누리며 살기를 서중한 2018.04.21 11:29
35 [서중한 칼럼] 나는 싸구려 인생이 아닙니다. 서중한 2018.03.02 12:47
34 [서중한 칼럼] 위선을 떨곤 했습니다 서중한 2018.02.17 08:46
33 [서중한 칼럼] 수도원으로 보내는 편지(삶의 단순함을 위하여!) 서중한 2018.01.05 16:37
32 [서중한 칼럼] 큰 목회 서중한 2018.01.02 15:10
31 [서중한 칼럼] 함께 울기 서중한 2017.12.28 16: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