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서중한총신대 신학과
    총신대학원(M.Div.)
    연세대연합신학대학원(Th.M.)
    총신대학원 박사 과정 마침(Ph.D.Cand.)
    다빈교회 담임목사

앞치마

서중한 | 2020.06.14 05:57

카페교회를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왠지 어색하고 넉살머리가 없어서인지 앞치마를 하지 못하다가 얼마 전부터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겠다는 생각에 앞치마를 손수 둘렀습니다. 주님도 이 땅까지 허리를 숙이셨는데 이렇게 어정쩡한 모습으로는 청년들에게 다가설 수 없음을 뒤늦게 실감했던 것입니다. 생각해보니 바울도 말씀을 전하다 돌아서면 앞치마를 두르고 천막 만드는 일을 했습니다. 그리고 성경은 하나님이 바울의 손으로 놀라운 능력을 행하게 하시니 심지어 사람들이 바울의 몸에서 손수건이나 앞치마를 가져다가 병든 사람에게 얹으면 그 병이 떠나고 악귀도 나가더라””(19:11-12)고 말합니다. 바울은 선교하는 동안 브리스길라’, ‘아굴라부부와 함께 천막을 만들었습니다(18:3). 일하는 동안 흐르는 땀을 연신 손수건으로 닦았을 테고 허리에 두른 앞치마는 몸을 가리고 보호하기도 하고, 옷이 더럽혀 지는 것을 어느 정도 막아주었겠지요. 헌데 땀으로 얼룩진 손수건과 온갖 더러운 것들이 잔뜩 묻은 앞치마를 통해 귀신이 달아나고, 병이 치료되는 역사가 나타납니다.

 

바울에게 땀 흘려 일하는 일터와 말씀을 전하는 선교의 자리가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기도와 노동’(Ora et Labora)을 삶의 중심으로 삼았던 베네딕트 수도회처럼 기도가 노동이 되고 노동이 기도가 되었습니다. 3년간의 카페 생활은 기도와 노동’(Ora et Labora)이란 말이 무엇인지를 나름대로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저는 아침에 카페 문을 열면 손이 일을 찾기 전에 먼저 이곳을 찾는 이들의 마음에 그리스도의 평화가 깃들도록 짤막한 기도를 드립니다. 하루를 준비하며 접시와 잔을 닦고 정리하는 동안에도 커피와 음식을 먹는 이들의 영혼을 하나님께서 돌보시고 인도해 주실 것을 간구합니다. 그리고 찾아온 한 사람 한 사람이 하나님을 알게 되기를 원하는 마음으로 커피를 만들어 건넵니다.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와 지혜를 주시도록 매 순간 성령을 의지합니다. 평수사 로렌스(Brother Lawrence,1611-1691)60년 동안 맨발로 생활하는 깔멜 수도원 주방에서 불렀던 노래를 저도 따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식생활에 필요한 접시와 주발/ 그리고 모든 집기(什器)들의 주인이 되시는 주님/ 당신은 주방에서 일하는 저에게/ 성자가 되는 축복을 주시고/ 기쁨으로 찬양하며/ 이 많은 그릇을 닦게 해 주셨습니다.” 바울도 그러지 않았을까요? 오늘 내가 만드는 이 천막 속에 거하는 사람들이 하나님의 그늘 아래 머물 수 있도록 기도하고, 찬양하며 일하지 않았을까요? 분명히 그랬을 겁니다.

 

우리의 일과 하나님의 역사는 따로 떨어진 것이 아닙니다. 땀과 먼지로 범벅된 바울의 손수건과 앞치마가 세상을 치유하는 도구가 되듯이 우리가 세상에서 행하는 일과 땀이 하나님의 거룩한 역사를 이룹니다. 일은 하나님의 은혜를 담는 그릇입니다. 어떤 일이든, 무엇을 하든 하나님의 은혜가 담기지 않은 곳은 없습니다. 광야에 내렸던 만나가 더함도 모자람도 없이 광야로 나간 모든 그릇에 담겼듯이 말입니다. 우리의 손수건과 앞치마에도 그렇게 하나님의 은혜가 묻어나 사람을 치료하고, 세상을 고치는 거룩한 일로 사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제게는 일상의 임무를 수행하는 시간과 기도시간이 다르지 않습니다. 저는 부엌의 온갖 번잡함과 달그락거리는 소음 한가운데서도, 심지어 몇 사람이 동시에 여러 가지 다른 일을 시킬 때에도 마치 제단 앞에 무릎을 꿇고 있는 것처럼 조용하고 평온하게 하나님을 온전히 소유합니다.” 이 말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를 알기에 아직 로렌스만큼은 아니지만 저도 그 어디쯤에 서기를 열망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9개(1/3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서중한 칼럼] 앞치마 서중한 2020.06.14 05:57
48 [서중한 칼럼] '무병신음'을 신음함 서중한 2020.05.22 13:14
47 [서중한 칼럼] 진짜는 두렵다 서중한 2020.02.03 14:41
46 [서중한 칼럼] 니고데모를 묵상함 서중한 2019.12.18 16:40
45 [서중한 칼럼] 가을 기도 서중한 2019.10.17 17:37
44 [서중한 칼럼] 내 삶의 중심을 내어 드리라 서중한 2019.03.12 18:32
43 [서중한 칼럼] No Jesus phobia(예수중독) 서중한 2019.03.01 20:29
42 [서중한 칼럼] 주님이 머무실 영혼의 들녘을 만들라 서중한 2019.01.21 14:49
41 [서중한 칼럼] 정주(定住) 서중한 2018.10.11 15:10
40 [서중한 칼럼] 무엇이 되지 않아도 괜찮은, 여기 서중한 2018.08.30 14:58
39 [서중한 칼럼] 열기(熱氣) 서중한 2018.07.20 20:11
38 [서중한 칼럼] 너무 익숙해서 상처를 만듭니다 서중한 2018.06.21 19:02
37 [서중한 칼럼] ‘벙어리 개’의 슬픔 서중한 2018.06.18 18:10
36 [서중한 칼럼] 그 권세, 그 자유 누리며 살기를 서중한 2018.04.21 11:29
35 [서중한 칼럼] 나는 싸구려 인생이 아닙니다. 서중한 2018.03.02 12:47
34 [서중한 칼럼] 위선을 떨곤 했습니다 서중한 2018.02.17 08:46
33 [서중한 칼럼] 수도원으로 보내는 편지(삶의 단순함을 위하여!) 서중한 2018.01.05 16:37
32 [서중한 칼럼] 큰 목회 서중한 2018.01.02 15:10
31 [서중한 칼럼] 함께 울기 서중한 2017.12.28 16:34
30 [서중한 칼럼] 다시 이십 년이 지나면 서중한 2017.11.23 21:0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