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단락 서평

중독으로만 지금의 시대를 분석하는 약간의 무리수 - 중독의 시대(강수돌/홀거 하이데, 개마고원)를 읽고

문양호 | 2018.12.12 11:04 | 조회 304
중독으로만 지금의 시대를 분석하는 약간의 무리수
- 중독의 시대(강수돌/홀거 하이데, 개마고원)를 읽고

중독의 시대라는 것이 맞는 듯하다. 쉽게 우리가 생각하는 알콜중독을 넘어 우리 사회가 일중독을 중심으로 중독의 시대를 살고 있음을 사제지간인 두 저자는 보여준다. 저자는 중독이라는 현상이 각 개인이나 일부 사람들에게 국한 된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으며 그 뿌리는 한국 현대사에서부터 구조적으로 뿌리깊게 내려 있음을 주장한다. 이 책을 읽다보면 한국 현대사를 훑어 내리고 과거의 사구체 논쟁을 다루고 있는 듯 싶기도 하다. 또 그 모든 흐름 속에 중독이라는 깊은 어두움이 자리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저자들의 그러한 노력은 어느정도 무리수가 있어 보이고 실제로 그러하다. 모든 것을 중독이라는 프레임에 넣으려다 보니 현상과 팩트를 넘어 주장과 논리가 앞서는 듯한 모습도 보인다. 아무리 그들의 논리가 타당성이 있어도 목소리가 높고 주장이 앞서면 그 논리는 설득력을 잃게 된다. 이 책은 그런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 그럼에도 이 책이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는 것은 저자가 우리 사회의 것에 집달리가 딱지 붙이듯 중독이란 딱지를 붙이고 그 안경으로 보는 것같은 면이 있고 중독이 우리 삶의 모든 것을 해결할수 있거나 문제의 근원은 아니지만 분명 치료해야할 치명적 문제이고 저자처럼 모든 것을 중독의 눈으로 보더라도 단어와 표현이 다를뿐이지 우리들의 풀어내야할 화두인 것만큼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특히나 저자들은 촛불혁명이후 적폐청산과 경제 살리기라는 이름으로 전개되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우리의 문제를 해결할수 있는 비법이 아니라 보다 근원적이고 어떻게 보면 우리 삶과 인생에 대한 인식의 전환에 도전을 주고 있다.
한국사회가 보통 말하는 잘 먹고 잘살기 위해 무조건 돈버는 데에 집착하는 성장이론을 벗어날 것을 말하고 있고 또 그러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적폐가 아니라 시스템의 변화를 행해가야 할 것을 주장한다. 그러기에 그들의 문제제기는 중독이라는 프레임에 갇혀 있긴 하지만 본질적이고 쉽지 않다.
그래서인지 그들이 책 대부분을 중독이 우리 시대에 갖는 심각성을 지적하고서도 정작 그 대안은 아주 작은 분량에 머물고 있고 그 방법론도 추상적일뿐더러 원론적이다. 즉 실현가능성이 전혀 없어 보인다. 촛불혁명을 이뤄낸 국민들마저 경제위기와 불안때문에 대통령 지지를 떨어내거나 다시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것으로 일부 돌아서는 상황에서 그 일을 이룰 주체세력이 있기나 한건지 의문이 간다.
어찌됐건 이 책은 그런 한계를 가지고 있음에도 우리가 사회를 읽어나가는 데에 인사이트를 주는 것은 확실하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