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뉴스

성추행에 대한 집단 은폐와 침묵이라는 범죄에 대해 상고하게 하는 책

크리스찬북뉴스 | 2018.03.15 14:17

야수의 송곳니를 뽑다/. D.로스 편/김복기/대장간/문양호 편집위원 서평

 

사도행전은 복음이 유대를 넘어 사마리아와 이방 땅으로까지 퍼져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그런데 그 복음이 전파되어지는 과정 속에서 사도행전의 초반부는 초대교회가 어떻게 시작되고 부흥하게 되는지를 보여준다. 그런데 그 부흥은 그저 수적 성장만이 아니라 내적인 성장 및 정련이 어떻게 이루어져가야 하는지를 자세히 보여준다. 특히 그 정련은 지금의 교회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아울러 고난과 시련 속에서 교회가 오히려 단련되고 성숙되어지는 모습도 주목할 만하지만 우리가 현대의 시점에서 깊이 바라보아야 할 것은 교회내의 문제에 대한 대처라고 생각한다. 특히 아나니아와 삽비라 문제에 대한 사건에 있어서 교회의 모습은 단호해 보이고 결벽증처럼 비쳐지기까지 한다. 지금의 교회 모습에 비춘다면 아마도 교회의 적지 않은 성도들이 아나니아와 삽비라와 같은 죽음을 맞이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당시의 초대교회의 의미와 경건을 생각한다면 아나니아와 삽비라 사건은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지녔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할 것이다. 더구나 아나니아와 삽비라의 죽음은 교회공동체가 그들 부부를 처벌하여 죽게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그들의 생명을 거두셨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아나나아와 삽비라 사건은 하나님이 그 문제를 어떻게 여기시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할 수 있다. 우리는 아나니아와 삽비라 사건보다는 덜 그렇다고 느낄지 모르지만, 이후 여러 서신에서도 교회내의 문제들을 사도들이 결코 가벼이 다루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초대교회의 여러 가지 문제와 사건들의 접근과 태도를 통해서, 지금의 교회 문제를 풀어가야 할 원칙과 방법을 찾을 수 있을 듯싶지만 실제로 교회들이나 교단, 또는 성도들에 대한 해결의 상태는 상당히 거리가 있어 보인다. 몇몇 교회에서 일어났던 떠들썩한 사건들을 굳이 언급하지 않더라도 지금의 상황과 모습은 정상적이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문제는 그것을 인식함에도 불구하고 이것을 풀어갈 방법이 쉽지 않아 보이고 낙망스러워 보인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대장간에서 나온 야수의 송곳니를 뽑다는 주목할 만한 책이다. D. 로스가 편집한 본서는 메노나이트 계간지를 번역한 것으로서 20세기 신학계의 거장으로서 추앙받던 존 하워드 요더의 수십 년에 걸친 성추행에 대한 사건을 메노나이트 교단과 관계자들이 어떻게 인식하고 풀어가려 했는지 그 과정과, 이 사건을 통해 이런 문제가 발생할 때 어떻게 접근하고 대처해야 할지를 담은 중요한 기록이다. 이어지는 글에서도 이야기하겠지만, 본서는 읽으면서 교단의 답답하고 부끄러운 모습을 담아내기도 하고 이 사건이 그들에게 어떤 이슈와 논쟁의 문제가 있었는지를 잘 보여준다.

 

이 자료집에는 일곱 개의 글과 한 개의 서평 글이 담겨 있다.

 

이 중 첫 번째 글은 이 책의 삼분지 일을 차지하고 있는데, 읽어 나가면서 가장 답답하고 무기력하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그것은 수십여 년에 걸쳐 진행되어진 요더의 성추행과 성폭력은 당직자들이 중간에 첩보를 얻고 나서도 미온적으로 대처함으로써 요더가 학교에서 계속해서 가르치도록 할뿐더러 수많은 피해자가 이어지도록 방치하였다는 것이다. 특히 밀러 총장과 학교관계자들의 대처는 간과나 회피라고 말하기도 힘들 정도였다. 당시 사회적으로 성추행 등에 대한 사회적 정의나 해결에 대해서 제대로 정립되지 않은 측면도 있지만, 기독교적 윤리 측면에서도 이들의 모습은 이해할 수 없을 정도다. 이후 이것이 대내외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을 때조차도 지금 우리 시대에 주목받는 스텐리 하우어워스 등도 요더에 대한 치리를 넘어 하루속히 그가 다시 강단에 복귀하여 그 능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하지만 공식적으로 요더는 한 번도 자신의 죄에 대한 인정보다는 그의 행위가 신학적 근거와 실험이었다고 변명하는 것으로 일관했다는 측면에서 회개 없는 용서가 과연 타당한 것인지를 의문하게 만든다. 특히나 요더의 사건은 한두 명에게 행해진 사건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면 요더가 설혹 회개하고 돌이켰다 할지라도 강단이나 학자로서 복귀하는 것이 용서이고 화해인지는 분명 생각해보아야 할 일이다심지어 첫 번째 글을 쓴 구센도 요더에 대한 용서와 회복에 교단이 소홀했다는 하우어워스의 견해에 어느 정도 동의한다그런 점에서 한나의 아이에서도 얼핏 비쳤던 요더에 대한 스텐리 하우어워스의 신학적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첫 번째 글에서 나타난 요더 사건에 대한 일련의 기록은 답답하면서도 대학과 교회, 교단의 답답하고 무능한 대응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는 글에서도 중점적으로 다루어지는 마태복음 18장에 대한 교회치리에 대한 해석과 적용에서도 치밀하지 못했던 모습이 있다. 이러한 변태적이고 추악한 요더의 성적 행태가 신학적 실험이고 피해자들의 동의에 의한 것이라는 요더의 변론과 신학적 토대를 주장하는 요더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함으로써 지리한 오랜 기간의 싸움을 학교와 교단이 계속하고, 어떤 때는 피해자보다는 요더를 보호하는 행태를 보인 것은 부끄럽고도 답답한 모습이었다. 결국 이러한 밀러와 관계자, 그리고 하우어워스와 학자들의 행동은 요더가 신학계의 걸출한 거장으로서 영향력이 있었고, 또 그 파장을 두려워하여 주저한 측면도 있었으며, 일부 사람들은 요더에게서 직접 사사를 받기도 한 곤란한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설혹 그렇다 하더라도 과거의 사건으로 멈추거나 한두 건의 사건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진행되어지고 피해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도 그것을 방치하고 심지어 보호하였다는 측면에서 그들의 책임은 결코 가볍지 않음을 기록을 통해 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첫 번째 글은 읽기를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답답하고 힘들게 한다.

 

그렇지만 이어지는 두 번째에서 네 번째까지의 글들은 요더 사건들을 통해 이러한 문제에 대해 교회가 지금까지의 잘못을 돌아보고 어떻게 접근하며 피해자들을 치유하고 또 그들을 어떻게 이해하고 돌아보아야 할지를 세심하고도 실제적으로 말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상당히 유익함으로 교회나 개인으로도 필히 읽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에 반해 다섯 번째 글은 민감한 부분인 용서에 대해 다루고 있는데, 성경과도 일치하고 근본적으로는 맞는 이야기이며, ‘회복적 정의라는 중요한 문제를 말하고 있지만, 피해자 입장에서는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측면에서 지면에 비해서 원론적일 수밖에 없을 듯도 싶다

 

여섯 번째 글은 요더의 책과 무엇보다 그가 비공개로 남겨두었던 글들을 통해 그의 성의 정치학의 문제를 지적한다. 이 글에서 다루진 않았지만 이것은 요더의 죄와 사건은 그가 이룬 학문적 성취를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를 고민하도록 한다. 결국 그 속에 남겨진 신학적 논리에 대해 진실성과 순수성을 인정할 수 있을지를 우리는 돌아봐야 한다. 아니면 학문적 결과와 인격은 따로 구분지어서 생각해야 할지도 판단해야 할 것이다. 사실 이 문제는 지금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는 미투 운동 속에서 고은 시인이나 김기덕 감독의 범죄와 그들의 작품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지도 생각나게 한다로만 폴란스키 감독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여섯 번째 글은 요더의 문제를 통해, 좀 다르지만 LGBT의 결혼과 목사안수의 문제에 대해 메노나이트 교단에서 벌어지는 분열된 논란을 다룬다. 이것은 어떤 측면에서 첫 번째 글에서 왜 그렇게 그들이 요더의 문제에 대해 답답한 모습을 보여주었는지, 요더의 궤변을 오랜 세월동안 들어주고 변론하도록 방치했는지를 이해하도록 한다. 또 인권과 시대적 상황과 문화가 달라졌다는 명목 하에 우리가 성경적 일탈을 받아들이고 있음을 보여주기도 한다.

 

결론적으로 본서는 읽어나가기에는 답답할 정도로 힘들기도 하지만 교회 내 성추행과 성폭력의 사건들을 어떻게 바라보고 해결해 가야할지를 잘 보여주는 좋은 책이다. 이 책은 우리가 지금 당면할 문제들과 현실을 보여주기도 한다. 첫 번째 글에서 이야기했듯이, 이미 우리에게 일어났던 일련의 교계 사건들을 바라보면서 지금 우리도 메노나이트 교단과 별반 다르지 않은 모습들을 보여왔고, 또 그런 사건이 터질 때에 적절하게 대응하고 해결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를 이 책을 통해 보게 된다.

 

또한 일곱 번째 글에서 이야기하듯 현대 윤리와 가치관 속에서, 지금의 문제들을 성도들과 교회공동체가 바라보는 시대적 상황 속에서, 우리가 그것을 넘어서 성경적 기준을 고수하고 가르치며 판단내릴 수 있는지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또 다른 측면에서 답답하고 힘든 숙제를 우리에게 남겨준다. 즉 풀어야할 문제이고 대처해야 할 과제를 우리에게 넘겨준다. 그저 분노나 지적 이해가 아니라 실제적이고 실천적 문제인 것이다. 어쩌면 우리들 상당수나 교회공동체는 이 책의 밀러나 스텐리 하우어워스처럼 회피나 회개 없는 용서를 행하곤 한다. 이러한 태도는 그가 갖고 있는 신학적 지식이나 경륜이 그의 신앙적 올바름과 무관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그만큼 우리는 오염되어 있고, 시대와의 싸움을 해야함을 보여준다.

 

우리가 살아가는 교회와 공동체, 또한 성도는 초대교회의 순전함과 온전성에 비하면, 심하게 말해서, 돼지우리에서 뒹굴고 있는 웨딩드레스 입은 신부와도 같다고나 할까? 돼지우리에서 이미 더럽혀진 웨딩드레스를 씻고 온전해지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저자 존 로스(John D. Roth)

 

미국 인디아나 고센대학의 역사학 교수이다. 고센에 있는 메노나이트 역사 도서관장과 학술 메노나이트 계간지 “Mennonite Quarterly Review”의 편집장이다. 아내 루스와의 사이에 네 명의 딸들이 있으며 버키 애비뉴 메노나이트 교회 (Berkey Avenue Mennonite Fellowship)의 멤버이다.

 

존 로스는 13인의 기독교 지성 아나뱁티즘을 말하다(2015, 대장간)를 편집했고 맛보아 알지어다(2013, 대장간), 전쟁을 반대하여 선택하라(2002) 메노나이트 믿음, 실천,이야기(3, 대장간 ) 등을 저술하였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29개(1/12페이지)
북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농락(籠絡)에 대한 단상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17 15:08
공지 더 깊은 성경의 세계로 들어가는 성경 읽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11 13:55
227 삶의 언어가 가장 강력한 메시지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10.08 13:34
226 '단단한 교회'의 저자 임종구 목사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28 15:34
225 그냥 안고 가야할 상처들이 있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21 15:14
224 문학의 눈으로 바라 본 신약성경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17 12:07
223 다윗입니까 골리앗입니까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11 11:07
222 특별한 우리 아빠/엄마를 소개할게요(신간소개)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9.03 12:23
221 무엇이 되지 않아도 괜찮은, 여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31 10:39
220 김양재 목사가 전하는 청소년 큐티의 모든 것(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22 11:09
219 단단한 목회관이 만든 단단한 교회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15 17:20
218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사는 것이다-그 두 번째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07 11:45
217 한 달이면 충분하다! 올인원 시리즈 1, 2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8.01 12:16
216 인생의 의미와 참된 행복을 말하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29 00:05
215 상급은 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22 16:05
214 길이 어두울 때, 별을 보라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17 11:50
213 우리 아이 첫 퍼즐 성경 시리즈(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7.11 22:01
212 마인드맵에서 카툰으로 소교리문답이 이동하다 사진 첨부파일 고경태 2018.07.04 15:15
211 '좋은 아빠'가 되려면 먼저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28 13:58
210 기도의 골방을 소망하며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20 15:57
209 이 시대의 대표적인 복음주의자들의 외침(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14 12:07
208 진리가 우리를 더 사랑하게 하고 더 하나 되게 한다(신간소개) 사진 첨부파일 크리스찬북뉴스 2018.06.08 12:5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