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칼럼

  • 강도헌장로교 합동측 목회자 가정에서 태어나 합동측 목사가 되었다. 목회자가 되기까지 약간의 방황이 있었으나 하나님의 은혜와 부모님의 기도로 목회자가 되었다. 중형교회와 대형교회의 부교역자 사역을 해 오던 중에 성령의 강권적인 끌림에 제자삼는교회를 개척하였다. 이성(신학)과 체험의 전인적 영성에 관심을 두고 영성과 치유, 성장에 관해 연구 중이다. 저서로는 ‘성도들이 알아야 할 영전전투’ 1권, 2권이 있고, 현재 제자삼는교회 담임, 프쉬케치유상담연구원 원장으로 있다.

칼뱅의 두 정부론

강도헌 | 2017.03.16 15:29

두 정부론 : 이중적 통치로서 교회와 세속정부

 

루터는 ‘하나님의 나라’와 ‘악마의 나라’사이의 긴장과 갈등 혹은 투쟁에 근거한 아우구스티누스적 두 왕국론을 받아들이고, 1523년 《세속권세에 대하여》이후, 중세 로마가톨릭 혹은 중세 인문주의자들과는 달리 하나님께서 ‘두 정부’ 즉 교회와 국가라는 이중적 통치방식으로 다스리신다는 ‘두 정부론’을 주장하였습니다. 그런데 칼뱅도 이미 세네카의 주석에서 이 이중적 통치방식을 언급하며, 《기독교 강요》제3권과 제4권에서 교회와 국가를 모두 하나님이 제정하신 통치제도로 파악하는 ‘두 정부론’을 주장하였습니다. 칼뱅은 인간에게 영혼과 육체가 있는 것처럼, 통치에 있어서도 영적통치와 국가적 통치를 구분하였습니다.

 

칼뱅은 이 ‘두 정부’ 가운데 하나인 교회 곧 ‘영적 정부’ 혹은 ‘그리스도의 왕국’을 《기독교 강요》제3권에서 구체적으로 다루었습니다. 그는 그리스도의 화해의 실현, 즉 성령을 통한 예수 그리스도와의 신비적 연합, 이신칭의, 칭의와 화해, 이중적인 말씀과 성화의 과정 속에 있는 인간, 예정론과 교회론을 논함으로 ‘영적정부’혹은 그리스도의 왕국을 구체적으로 다루었습니다. 칼뱅의 《기독교 강요》제4권에서 “영적 정부는 경건함과 하나님을 경외하는 가운데 양심이 훈련을 받는 곳이요, 영적 통치는 지상에 있는 우리 안에 하나님의 나라를 이미 시작하게 하며, 죽을 수밖에 없고 허무한 이 생명 속에서 영원히 썩지 않을 축복을 예지하도록 한다.”고 말했습니다. 즉, 칼뱅은 교회, 곧 ‘영적 정부’를 하나님께서 우리를 그리스도의 공동체로 인도하시며 우리를 그 안에 있게 하시고 지탱시키려 하시는 은총의 내적 수단으로 정의합니다.

 

반면 칼뱅은 하나님의 또 다른 통치방식인 ‘세속 정부’에 관하여 《기독교 강요》제4권 20장에서 하나님께서는 현세의 삶에서 주로 우리 육체를 대상으로 일하시는데, 그 방법은 교회를 통하지 않고 하나님이 우리들의 성화를 위해 세우신 세속정부를 통하여 일하신다고 말하였습니다. 칼뱅에 의하면 세속정부는 사회의 안전과 평화를 확보하는 정치적 임무를 부여 받았을 뿐만 아니라 건전한 종교의 발전을 도모하는 종교적 임무를 함께 지니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세속 통치자들은 시민들의 세속생활 뿐만 아니라 영적 생활도 돌볼 신성한 의무를 부여 받았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부분에서 오늘날 기독교적인 가치관이 아닌 자본주의적 가치관(공리철학, 경영학적 효율 중심)에 물들어 있는 교회와 그리스도교 공직자들의 모습들은 다시 한 번 신학(목회, 실천)과 교회교육과 목회의 방향과 방식들에 대해 다시 숙고해 보아야 할 대목입니다.

 

이러한 관점으로 바라볼 때 칼뱅은 국가의 존재이유는 일차적으로 ‘영적 정부’ 내지는 ‘그리스도 왕국’을 위해서 존재하는데 있으며, 그러한 이유에서 국가는 하나님이 세우신 제도이며 하나님의 통치 질서라고 보고 있는 것입니다. 칼뱅은 하나님께서 오른손으로는 영적정부인 교회의 말씀을 통하여 다스리시고, 왼손으로는 세속정부의 검을 통하여 이 세상을 다스린다는 루터의 두 정부론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런데 칼뱅의 이러한 ‘이중 정부론’은 로마 가톨릭과 급진주의적 재세례파의 교회와 국가의 관계를 비판하면서 자신의 이론을 정립한 것이었습니다. 칼뱅은 로마 가톨릭 교회가 교회와 국가를 혼합하여 국가를 단지 교회에 종속되는 기구로만 취급하는데 반대 하였습니다. 칼뱅은 교회와 국가는 서로 구별되어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교회는 ‘영적이며 내적인 인간에 속하며 영원한 삶과 관계되는 것’이고, 국가는 ‘시민적 정의와 외적 도덕의 확립과 관련된 것’으로서 서로 독립되어 있으면서 서로 연합과 조화를 이루어가야 한다는 관점이었습니다.

 

또한 칼뱅은 로마 가톨릭보다 국가 자체를 거부하고 무정부적인 성향을 지닌 급진주의자들을 더 경계하고 반대하였습니다. 칼뱅이 볼 때 급진주의적 재세례파는 그리스도만을 바라본다는 명분으로 왕이나 통치자를 인정하지 않으며, 아무런 구속도 받지 않은 방종상태를 즐기려는 자들로 여겨진 것입니다(최근에는 많은 수정이 일어 났습니다). 그래서 칼뱅은 로마 가톨릭과 재세례파라는 양 극단을 피하고 균형을 유지하면서 중도의 길을 가고자 한 것입니다. 칼뱅의 중요한 관점으로 두 왕국은 한 왕국으로 혼합되거나 분리될 수 없다는 입장으로 교회와 국가의 관계는 하나님의 이중적 통치방식을 루터의 견해와 유사하게 주장 하였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6개(1/2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6 [강도헌 칼럼] 제사장 위임식-속죄제 강도헌 2018.03.03 11:22
35 [강도헌 칼럼] 판결 흉패(출애굽기 강해) 강도헌 2018.02.06 11:05
34 [강도헌 칼럼] 토론을 위한 요한복음 강해 : 성령의 수여자 예수(7:37-44) 마지막 강도헌 2018.01.31 16:01
33 [강도헌 칼럼] 토론을 위한 요한복음 강해 : 소유할 수 없는 그리스도(요7:25-36) 강도헌 2018.01.23 16:32
32 [강도헌 칼럼] 토론을 위한 요한복음 강해 : 공의롭게 판단하라(요7:10-24). 강도헌 2018.01.16 09:58
31 [강도헌 칼럼] 말씀 앞에 진정한 겸손 강도헌 2018.01.07 13:50
30 [강도헌 칼럼] 영생(eternal life)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8.14 19:35
29 [강도헌 칼럼] 그리스도를 사랑하라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7.17 10:52
28 [강도헌 칼럼] 죽음이란 무엇인가?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6.26 11:54
27 [강도헌 칼럼] 부모를 공경해야 하는 이유(5계명)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6.12 10:09
26 [강도헌 칼럼] 휴일을 넘어 기쁨의 안식으로 첨부파일 강도헌 2017.06.04 10:41
25 [강도헌 칼럼] 주일칼럼 : 안식일과 거룩 강도헌 2017.05.21 07:48
24 [강도헌 칼럼] 두 번째 스바냐 묵상 : 정치지도자들에 대하여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4.06 09:34
23 [강도헌 칼럼] 다시 스바냐를 묵상하며 강도헌 2017.03.31 10:44
22 [강도헌 칼럼] 그리스도의 주권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3.17 09:08
>> [강도헌 칼럼] 칼뱅의 두 정부론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3.16 15:29
20 [강도헌 칼럼] 칼빈의 교회와 국가 관계의 사상적 배경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3.15 16:40
19 [강도헌 칼럼] 성육신과 형상화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3.13 09:17
18 [강도헌 칼럼] 우상인가? 성상인가? 사진 첨부파일 강도헌 2017.02.28 13:25
17 [강도헌 칼럼] 프로인가, 제자인가 강도헌 2017.02.03 10:3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