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칼럼

  • 이성호함경도 실향민의 아들로 서울의 유력한 산동네 돈암동 출생. 북악산과 삼각산을 닮은 작은 교회와 소박한 사람들을 가슴에 훈장처럼 여기는 포항의 작고 불편한 교회의 책임사역자. 한신대 신학대학원. 한신대 대학원 교회사 박사과정(Ph.D.Cand.)수료. 연규홍 교수와 「에큐메니칼 신학의 역사」(Vital Ecumenical Concerns) 번역, 「장공 김재준의 삶과 신학」 집필. 포항CBS라디오 5분 메시지, 포항극동방송 ‘소망의 기도’ 진행자. 책에 한(恨)이 맺혀 ‘Book Party’할 수 있는 도서관 교회를 꿈꾸다.

종교개혁이 아니라 교회개혁입니다

이성호 | 2017.10.27 16:54

1. 올해로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합니다. 오늘날 변화에 대한 필요성과 시급함에 대한 우려는 높아지고, 갱신을 위한 노력들이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지만 어떻게 된 영문인지 성과는 별로 보이지 않고 비판의 소리는 날로 더합니다. 여전히 교회는 철저한 갱신을 요구받고 있습니다. 대체 무엇이 문제일까요?

 

절대로 그런 일은 없을 거라고 호언장담하던 부자교회 목사와 그 아들 목사의 세습은 현실이 되었습니다. 그 역시 하나님이 하셨다할 겁니다. 이런 한국 개신교를 어디서부터 무엇을 어떻게 개혁해야 할까요? 과연 갱신의 진심이나 있을까요?

 

2. 대한민국의 개혁 교회들이 저마다 오래된 설립 역사를 자랑하고, 크고 웅장한 예배당과 숫자를 내세우는 것처럼 그것이 교회 부흥의 기준이라면, 로마 가톨릭교회가 참된 교회이고, 초대 교회가 아니라 예루살렘 성전이 최고의 교회입니다. 한국의 개혁 교회, 이른바 개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 사로잡힌바 된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점령당한 겁니다. 교회마다 목사에게 절하며, 교회마다 목사를 맹신하며 떠받치느라 예수 없는 교회로 돼가는 것은 아닐까요?

 

하나님의 방관이 버려두심이라면 우리는 그런 교회들의 망하는 모습을 보고 있는 겁니다. 복음을 첨가하고 왜곡함으로 부패했던 교회들과 결별하여 기독교의 진리를 다시 회복하려는 노력이 루터의 개혁이었다면, 그것은 종교의 문제가 아니라 교회의 문제였으며, 목회자들의 빗나간 욕망을 겨냥한 것이었습니다. 루터는 종교의 개혁이 아니라 교회를 개혁했습니다.

 

3. 10월이 되면서 각종 달력과 같은 소품들을 선전하는 우편물이 교회 사무실에 쌓여갑니다. 차마 웃지 못 할 일은, 저마다 ‘00교회 담임목사 000’로 버젓이 인쇄된다는 점입니다. 세계 어느 종교 집단, 어느 기업체, 어떤 재벌 그룹도 이런 유치한 짓은 하지 않습니다. 연로하신 노약자의 주머니를 노리는 유랑극단을 가장한 악질 약장수도 그런 짓은 하지 아니합니다. 이 교회의 주인은 000목사라고, 불량 교회라고 광고하는 겁니다. 교회마다 목회자 마인드가 이 수준이니 교회가 저렴해지고 저질로 갈 수 밖에요.

 

지난 월요일, 더 이상 피할 수 없어서 목사 부부 산행에 참석했습니다. 등산이 되었던 산행이 되었던 가벼운 둘레길 산책이 되었던 그동안 직장이나 사회 활동, 하다못해 일용직 노동자들의 야유회까지 여러 모임들과 산을 올랐지만, 이처럼 옹색하고 허망한 입방정을 들은 적이 없습니다. 사모들의 등산복 상표타령은 소음에 가깝고, 저마다 교회 크기 따라 끼리끼리의 유치찬란한 잡담으로 귀가 아플 정도입니다. 아내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미안했습니다. 차라리 혼자 올 걸.

 

4. 산행이 그렇지 무슨 진중한 대화를 기대하느냐 구요? 예 목사라서 기대합니다. 유희와 오락에도 질이 있기 마련입니다. 그게 구분되지 않거나 다르지 않다면 정체성을 의심해야 합니다. 말 다르고 품행거지가 다르다는 것은 일부러 억지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 자리야말로 그 집단의 격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그게 수준입니다. 그게 본래 모습이라는 겁니다.

 

우월성을 만들어 보이는 교회와 목회자, 그와는 반대로 저절로 드러나는 교회와 목회자는 다릅니다. 개혁된 교회, 개혁된 목회자란 어느 쪽일까요? 일상이 기도이고 일상이 예배이고 사명의 자리라고요? 그런 말 가장 많이 하는 분들이 누구인가요? 목회자들이 죽어야 교회가 살고, 예수 그리스도가 삽니다. 그게 교회개혁입니다. 일요일이 오면 반듯하게 옷을 갈아입고, 머리에 기름칠을 하고 광대처럼 둔갑하여 단상에 오르는 목회자들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루터의 교회개혁은 계속돼야 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개(1/2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3 [이성호 칼럼] 어버이날과 고려장 이성호 2018.05.08 18:36
32 [이성호 칼럼] 밭에서 씨앗으로 이성호 2018.04.16 23:40
31 [이성호 칼럼] 부활과 내 십자가 이성호 2018.04.06 20:38
30 [이성호 칼럼] 두 번째 아버지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8.03.20 17:57
>> [이성호 칼럼] 종교개혁이 아니라 교회개혁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7.10.27 16:54
28 [이성호 칼럼] 교회는 더 작아져야 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7.10.10 17:52
27 [이성호 칼럼] 영화 <택시 운전사>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7.08.31 19:56
26 [이성호 칼럼] 갑질하는 교회 - 바리새인과 암 하아레츠 [1] 이성호 2017.08.15 22:08
25 [이성호 칼럼] 처치테이너(churchtainer) 이성호 2017.05.30 02:55
24 [이성호 칼럼] 수동과 능동의 미학 이성호 2017.04.01 18:49
23 [이성호 칼럼] 예수를 파는 사람들 이성호 2017.03.04 17:12
22 [이성호 칼럼] 말씀에 올라타는 사람들 이성호 2017.02.08 01:00
21 [이성호 칼럼] 감히 말하는 자가 없었다 첨부파일 이성호 2016.12.31 14:23
20 [이성호 칼럼] 한국 교회의 정교분리, 과연 성경적일까?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6.11.21 21:27
19 [이성호 칼럼] 귀뚜라미 우는 밤의 눈물 [1] 이성호 2016.10.13 23:48
18 [이성호 칼럼] 무하마드 알리와 최동원 이성호 2016.09.20 19:20
17 [이성호 칼럼] 추석이, 추석이 되는 세상 이성호 2016.09.09 23:13
16 [이성호 칼럼] 11개의 헌금 봉투 이성호 2016.08.22 20:35
15 [이성호 칼럼] 성공과 교회공동체(상호연계성)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6.07.27 00:52
14 [이성호 칼럼] 386세대와 사다리 걷어차기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6.07.07 12: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