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이성호함경도 실향민의 아들로 서울의 유력한 산동네 돈암동 출생. 북악산과 삼각산을 닮은 작은 교회와 소박한 사람들을 가슴에 훈장처럼 여기는 포항의 작고 불편한 교회의 책임사역자. 한신대 신학대학원. 한신대 대학원 교회사 박사과정(Ph.D.Cand.)수료. 연규홍 교수와 「에큐메니칼 신학의 역사」(Vital Ecumenical Concerns) 번역, 「장공 김재준의 삶과 신학」 집필. 포항CBS라디오 5분 메시지, 포항극동방송 ‘소망의 기도’ 진행자. 책에 한(恨)이 맺혀 ‘Book Party’할 수 있는 도서관 교회를 꿈꾸다.

헌금(獻金)과 모금(募金), 그리고 수금(收金)

이성호 | 2019.10.14 11:19

헌금(獻金)과 모금(募金), 그리고 수금(收金)

 

 

1. 지난 9일에 열린 광화문 집회에서는 주최 측인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의 대표인 정광훈 목사가 참가자들에게 헌금을 걷었습니다. 교인뿐만이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돈을 내달라고 그가 이렇게 외칩니다. “오늘 순서 중 가장 기쁜 시간 돌아왔습니다. 무슨 시간일까요? 헌금하는 시간이죠, 헌금

 

교회를 안 다니시는 분들도 모두 내달라고 합니다. 그런데 집회 현장에서 이렇게 돈을 걷는 것은 '기부금법 위반'입니다. 종교단체가 신도에게 모금하는 것은 예외지만, 신도가 아닌 불특정 다수에게 걷은 것은 법 위반이기 때문입니다. 1000만 원 이상을 모으려면 사전에 관공서에 등록해야 합니다. 그러나 지난 3일 집회에서만 17000만원을 걷었습니다.

 

더 의외인 것은 이 헌금함에는 헌금의 처분 권한을 전광훈 목사에게 위임한다고 돼 있는데 이 부분도 사회법은 그렇다손 쳐도 성경 어디에도 그런 법은 없습니다. 헌금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지 목사에게 드리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2. 기독교에서 말하는 헌금이란 하나님께 드려지는 것으로, 교회를 통해 교회와 교인, 그리고 이웃을 향한 나눔을 목적으로 합니다. 우리는 그것을 총칭해서 모든 것의 주인인 하나님께 드린다고 정의합니다. 그러므로 바칠 자로 표기하여 헌금(獻金)이라 칭합니다.

 

그렇다면 모금(募金)과는 어떻게 다를까요? 모금의 사전적 의미는 성금(誠金)이나 기부금 따위를 널리 모음입니다. 그래서 모을 모자를 사용합니다. 모금은 공공의 필요를 위해 역시 자발적으로 모아지는 금전을 가리킵니다. 이 헌금과 모금은 자발적이라는 점과 공익을 목적으로 한다는 점에서는 동일하지만, 헌금은 신앙 고백적 행위이고, 모금은 공익을 위한 개인 의지의 표현입니다

 

3. 오늘날 교회마다 주일헌금은 물론이고 갖가지의 헌금을 당연시합니다. 십일조 헌금과 절기 헌금, 건축 헌금과 장학 헌금, 여신도 헌금과 남신도 헌금, 심방 헌금에서 생일 헌금, 또한 작정 헌금과 여러 감사 헌금...교인들로서는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는 명분입니다. 이러한 헌금 내역은 매주 주보뿐만이 아니라 개인 신상카드와 함께 기록됩니다. 출석통계와 헌금내용은 재직 임명이나 구역장, 장로 추천 시 담임목사에게 집계되어 보고됩니다.


그러나 헌금의 사용 내역은 재직들의 모임인 재직회에서만 공개됩니다. 익히 아는 바 헌금목적에 부합하는 항목의 지출은 사실 매우 미약합니다. 소위 대형교회로 불려지는 부자교회라 할지라도 교회운영비가 헌금 지출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담임목사 사례비를 비롯하여 후생복지비, 자녀 학자금, 목회비를 포함하면 어마 무시한 액수입니다.

 

헌금의 대부분이 목회자 사례비건물유지비로 지출되는 현실은, 말하자면 바쳐진 헌금들이 자체소비로 사용되는 구조입니다. 그에 반하여 모금은 거의 전액의 금액이 그 목적을 위해 사용됩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는 고발되기까지 합니다.

 

4. 목회자의 시각으로 바라보아도 한국교회의 헌금은 그 목적과 사용에 있어 사실상 헌금이라 할 수 없는 지경에 와 있습니다. 헌금의 항목은 갈수록 다양해 지는 반면 헌금 지출 항목에는 변화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공개적으로 받을 돈인냥 헌금을 요구하며 대가성 복을 남발하지만 사용처는 그 목적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헌금이 아닌 수금(收金)에 가까운 형태입니다. 수금이라 함은 받을 돈을 거두어들인다.’의 의미로 미수금과 미납금과 같은 용도를 뜻합니다. 모여! 하면 모이고, 헌금! 하면 쓸어 넣는 이걸 종교라 할 수 있을까요. 헌금이 과연 무엇인지, 어떻게 사용되어야 하는지...좋은 계절 이 가을에 여러분의 생각과 마음을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께서 주장하시기를, 그리하여 온 땅과 생명 위에 빛을 발하는 교회되기 원합니다.

 

- 이 한주도 주안에서 샬롬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9개(1/2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이성호 칼럼] 헌금(獻金)과 모금(募金), 그리고 수금(收金) 이성호 2019.10.14 11:19
38 [이성호 칼럼] 한가위 교회이야기 이성호 2019.09.21 22:15
37 [이성호 칼럼] 그리스도인과 대안사회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9.01.19 16:05
36 [이성호 칼럼] 11월의 추수감사절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8.11.16 21:59
35 [이성호 칼럼] 무슬림과 개신교인의 기도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8.10.15 21:03
34 [이성호 칼럼] 2018년, 엘라 골짜기의 재현 이성호 2018.09.08 16:56
33 [이성호 칼럼] 어버이날과 고려장 이성호 2018.05.08 18:36
32 [이성호 칼럼] 밭에서 씨앗으로 이성호 2018.04.16 23:40
31 [이성호 칼럼] 부활과 내 십자가 이성호 2018.04.06 20:38
30 [이성호 칼럼] 두 번째 아버지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8.03.20 17:57
29 [이성호 칼럼] 종교개혁이 아니라 교회개혁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7.10.27 16:54
28 [이성호 칼럼] 교회는 더 작아져야 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7.10.10 17:52
27 [이성호 칼럼] 영화 <택시 운전사>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7.08.31 19:56
26 [이성호 칼럼] 갑질하는 교회 - 바리새인과 암 하아레츠 [1] 이성호 2017.08.15 22:08
25 [이성호 칼럼] 처치테이너(churchtainer) 이성호 2017.05.30 02:55
24 [이성호 칼럼] 수동과 능동의 미학 이성호 2017.04.01 18:49
23 [이성호 칼럼] 예수를 파는 사람들 이성호 2017.03.04 17:12
22 [이성호 칼럼] 말씀에 올라타는 사람들 이성호 2017.02.08 01:00
21 [이성호 칼럼] 감히 말하는 자가 없었다 첨부파일 이성호 2016.12.31 14:23
20 [이성호 칼럼] 한국 교회의 정교분리, 과연 성경적일까? 사진 첨부파일 이성호 2016.11.21 21:2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