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칼럼

  • 서중한총신대 신학과
    총신대학원(M.Div.)
    연세대연합신학대학원(Th.M.)
    총신대학원 박사 과정 마침(Ph.D.Cand.)
    다빈교회 담임목사

함께 울기

서중한 | 2017.12.28 16:34

 

스위스의 정신의학자이자 호스피스 운동의 선구자였던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의 <인생수업>이란 책에 이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어느 여인이 남편 장례식장에서 너무 많이 울어서 화장이 다 망가졌습니다. 그것을 본 친정 엄마가 , 그만 좀 울어라. 화장이 다 망가지고 있잖니?”라고 책망하자, 그 딸이 어머니에게 이렇게 대답합니다. “엄마, 지금 내 얼굴이 안 망가지면 나중에 내 마음이 망가질거야.”

 

신현림 시인은 자화상에서 울음 끝에서 슬픔은 무너지고 길이 보인다.

울음은 사람이 만드는 아주 작은 창문인 것...“이라 읊조렸습니다.

지난날 목회가 성도들의 울음을 멈추게 하는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이제 목회는 그럴싸한 말로 성도들의 울음을 가로막는 것이 아니라

함께 울어주는 일임을 깨닫습니다. 같이 울다 울음 끝에 작은 창을 통해 함께 길을 보는 것 말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8개(1/2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8 [서중한 칼럼] 너무 익숙해서 상처를 만듭니다 서중한 2018.06.21 19:02
37 [서중한 칼럼] ‘벙어리 개’의 슬픔 서중한 2018.06.18 18:10
36 [서중한 칼럼] 그 권세, 그 자유 누리며 살기를 서중한 2018.04.21 11:29
35 [서중한 칼럼] 나는 싸구려 인생이 아닙니다. 서중한 2018.03.02 12:47
34 [서중한 칼럼] 위선을 떨곤 했습니다 서중한 2018.02.17 08:46
33 [서중한 칼럼] 수도원으로 보내는 편지(삶의 단순함을 위하여!) 서중한 2018.01.05 16:37
32 [서중한 칼럼] 큰 목회 서중한 2018.01.02 15:10
>> [서중한 칼럼] 함께 울기 서중한 2017.12.28 16:34
30 [서중한 칼럼] 다시 이십 년이 지나면 서중한 2017.11.23 21:08
29 [서중한 칼럼] 사는 것은 사르는 일입니다. 서중한 2017.10.27 13:00
28 [서중한 칼럼] 내 영혼의 붙박이 별 사진 첨부파일 서중한 2017.10.21 20:25
27 [서중한 칼럼] 무슨 목사 노릇을 한다고 사진 첨부파일 서중한 2017.10.07 01:22
26 [서중한 칼럼] 네 삶도 그렇게 무거웠겠구나 사진 첨부파일 서중한 2017.09.13 13:50
25 [서중한 칼럼] 나는 이런 목사님이 부럽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서중한 2017.09.05 12:17
24 [서중한 칼럼] 볼 수 있는 눈 서중한 2016.03.14 12:37
23 [서중한 칼럼] 나는 내 설교를 읽는다. [2] 서중한 2016.03.07 15:30
22 [서중한 칼럼] 달리기를 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서중한 2016.02.25 00:37
21 [서중한 칼럼] 바다가 아름다운건 서중한 2005.12.15 17:56
20 [서중한 칼럼] 하늘에 누가 되지않는 구름으로 서중한 2005.11.24 09:58
19 [서중한 칼럼] 절망에서 솟아난 희망 서중한 2005.04.17 15:3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