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김성욱개혁신학을 사랑하여 관련 서적과 교회사를 통해 신앙선배님들이 걸어갔던 발자취에 관심이 많고, 조국 교회에 참된 말씀으로 인한 부흥이 일어나길 소망하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 소재 삼송제일교회에 출석하며, 중고등부 부장을 맡아서 봉사하고 있다.

교리적 체계를 가지고 진리를 가르치라!

김성욱 | 2020.05.11 09:18
< heavy doctrinal teaching and preaching >

위폐 감별사는 입사 후 상당기간을
진폐를 관찰하는 훈련을 한다.
다양한 위폐를 조사하고 공부하는 것이 선행되지 않고
진폐를 공부하는 이유는, 진폐를 완벽히 마스터하고 나면 위폐가 무엇인지 분별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교회사를 통해 진리를 풍성히 드러내고 거짓과 오류로 부터 사수했던 수 많은 보석같이 빛나는
주님의 종들이 있었는데, 이들의 특징은 진리이자 하나님의 살아있는 말씀인 성경에 깊이 매여 있었다는 것이다.

성경에 매여 있었다는 것은 단지 성경을 많이 읽고 가까이 했다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성경을 교리적 체계를 가지고 깊이 연구하고 묵상하여 그 깊은 우물에서 길어낸 진리들을 통해 거짓교사들과 이단적 가르침들이 무엇인지 명확히 구별하고 진리로 거짓을 치는 싸움을 했던 것이다.

이것은 진리의 선포 측면에서 더욱 중요한데,
성경 진리의 선포와 적용에 있어 가장 중요한
성령의 역사를 생각할 때 그렇다.

성령은 진리의 영이시다.
당연하게도 진리가 아니거나 없는 곳에서는 성령의 사역을 기대할 수 없다.

교회사를 통해 성령의 역사가 분명하게 드러났던 시기와 가르침을 살펴보면 굉장히 heavy하고 바른 구원론을 중심으로 체계적인 교리적 말씀의 선포와 가르침이 있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작금의 시대와 무엇이 다른가?
왜 이러한 부흥이나 거듭남의 역사가 교회내에서 조차 보기 힘든 것인가? 그런 현실에 온통 집중해야 함에도 왜 구원의 문제에 무관심한가?
이것이 부차적일 수 있는가?
과연 무엇이 문제인가?

현 시대는 기독교 내에 지식의 부재, 교리 무용론 등의 가르침과 주장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반지성적인 가르침이 교리적 가르침을
보좌에서 끌어 내리고 현 시대의 주류가 된지 오래다.

기독교는 신앙의 선진들이 주장하듯 철저하게
교리중심적이요, 지식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것이 그 시작의 뿌리요 핵심이다.
믿음은 들음에서 나고 그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이며
이것을 공부하는 것이 기독교이다.
하나님은 누구시며 인간은 어떤 존재인지?
그리스도는 누구시며 성령은 누구이신지?
구원이 무엇인지? 무엇으로 부터의 구원인지?
어떻게 구원 받는지?
믿음은 무엇이며 회개는 무엇인지?
칭의가 무엇이며 성화는 무엇인지?등을 성경을 통해 부단히 공부하고 연구하는 것이 전통적이며 성경적인 기독교이다.

이 시대의 사람들이 더 스마트 하지 못한가?
이해의 수준이 과거의 사람들에 못 미치는가?
문제는 대다수 교회들이 교리적인 가르침에 무관심하고, 실용적 방법론에 의지하며 성령의 역사하심과 무관하게 자신들이 선하다고 생각하는 것에 마음을 쏟고 있는 것이다.
영적으로 조금만 딱딱한 교리적 가르침이 선포되면 수용하기 힘들어 한다.

교회내에서 때가 오래지나도 여전히 젖을 먹기를 사모하는 자들이 다수다.
어찌나 어린지 자기를 부정하고 그리스도를 따르는 이들이 거의 없고, 작은일에도 상처받았다고 아우성인 이들이
그 자리를 대체하고 있다.

영적으로 조금만 깊이 있는 내용(교리적으로 깊이 있는)을 다루면 어렵다며 불평이 쏟아지고 그래서 교회들이 이들의 입맛에 맞게 수준을 낮추어 왔고 현재에 이르게 된 것이다.

반면에 세상지식을 위해선 선행학습, 온갖 보충학습,
심지어 태아를 위한 공부가 등장할 정도니,
단지 영적인 내용이 어렵다고만 할 수 있는 것인가?
아니면 과거의 귀중한 유산들을 이제는 폐기처분해야 할 골동품이나 폐기물 정도로 여기는 영적인 무지와 무관심이 문제인가?

답은 언제나 성경에 있고, 하나님께서 은혜로운 섭리로
이끌어 오신 교회사 가운데 신앙의 선진들이 남겨놓은 보물같은 유산들 속에 있다.

그 유산들은 공교회가 함께 가르치고 신앙의 중심에 두었던 신조와 신앙고백서, 교리문답등이다.
이 가르침들은 철저히 성경중심 적이고 일치하는 내용을 전하기에 신뢰할 만 하며 항구적인 가치가 있다.
그 모든 것들이 교리적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깊이가 있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설계되어 있다.

또한 진리의 종들이 왜 중요한지 생각해 볼 수 있다.
진리의 유무에 따라 한 지역 교회내에 구원의 여부가
결정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문제에 대해 낭만적 접근은 지양한다.

그렇다면 무엇을 선포해야 할지 자명하다.

참된 성도이자 진리의 위조감별사들(진리의 선포와 수호자)을 키우기 위한 토양은 성경을 교리적 체계와 hevay한 설교와 가르침을 통해 성령의 역사를 부단히 사모하며 연구하는
일들이 회복된다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때에 다시금 영광스러운 부흥의 열매를 보게 될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5개(1/3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5 모바일 [김성욱 칼럼] < 기준의 상실, 가치관의 상실 > 김성욱 2020.05.25 22:29
>> 모바일 [김성욱 칼럼] 교리적 체계를 가지고 진리를 가르치라! 김성욱 2020.05.11 09:18
53 모바일 [김성욱 칼럼] 무엇을 지켜야 하는가? 김성욱 2020.05.08 20:29
52 모바일 [김성욱 칼럼] 무엇이 중요한가? 김성욱 2020.05.06 21:57
51 모바일 [김성욱 칼럼] 진보 보수 기독교인 김성욱 2020.05.05 23:00
50 모바일 [김성욱 칼럼] 목사가 중요한 이유 김성욱 2020.04.07 07:37
49 모바일 [김성욱 칼럼] 옛적 길, 그 선한 길. 김성욱 2020.04.03 11:02
48 모바일 [김성욱 칼럼] 복음 아닌 것을 복음이라 말하지 말라. 김성욱 2020.04.02 08:33
47 모바일 [김성욱 칼럼] 진리의 문제에 있어서 타협은 없습니다 김성욱 2020.03.21 16:34
46 모바일 [김성욱 칼럼] 풍랑 앞의 교회 김성욱 2020.03.08 07:52
45 모바일 [김성욱 칼럼] < 그리스도인과 정치 > 김성욱 2020.02.28 20:08
44 모바일 [김성욱 칼럼] 기준이 명확하면 흔들리지 않는다. 김성욱 2020.02.15 16:27
43 모바일 [김성욱 칼럼] 혼돈의 시대에 성도만이 희망입니다. 김성욱 2020.02.10 10:00
42 모바일 [김성욱 칼럼] 하나님의 선하심 김성욱 2020.02.03 15:03
41 모바일 [김성욱 칼럼] 무엇을 들어야 하는가? 김성욱 2020.01.29 11:59
40 모바일 [김성욱 칼럼] 오늘날에도 신앙고백서가 필요한가? 김성욱 2019.12.20 09:04
39 모바일 [김성욱 칼럼] 주일학교 교사는 김성욱 2019.12.19 17:49
38 모바일 [김성욱 칼럼] 모든 죄인들은 복음이 필요합니다. 김성욱 2019.12.19 10:54
37 모바일 [김성욱 칼럼] 오직 진리로 모든 것을 이끌게 하는 것 [1+1] 김성욱 2019.11.29 14:42
36 모바일 [김성욱 칼럼] 타협하지 않는 진리의 복음 비밀글 김성욱 2019.11.22 13:0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