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서상진계명대학교 대학원(철학)과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했고, 대구에 있는 북일교회와 나눔과섬김의교회에서 10여년 간 10대 사역과 청년사역을 했다.
    현재는 미래로교회를 6년 전에 개척해서 목회의 가장 큰 사명인 '사랑하라 제자삼으라'는 말씀을 붙들고 가장 성경적인 교회를 실현하기 위해 꿈을 꾸고 있다.

올해는 성경 일독을 해보시는 건 어떠신지요?

서상진 | 2020.01.02 10:08

2020년 한 해가 시작되었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한 해를 시작하면서 많은 교회에서 송구영신예배를 드렸을 것으로 생각을 합니다. 한 해의 마지막 시간을 하나님께 예배드림으로 마무리 하고, 한 해의 첫 시간을 하나님께 예배드림으로 시작을 하는 것은 참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아무리 예배를 많이 드린다고 할지라도 우리의 마음과 생각이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으로 변화되지 않는다고 한다면, 우리의 예배는 바른 예배라고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2020년 1월 1일은 수요일입니다. 2019년 12월 29일에 우리는 작년 마지막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이틀만에 또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러면 그 이틀이라는 시간 동안 우리의 존재론적인 변화가 있었습니까? 별로 없었을 것입니다. 삼일 동안 두 번의 예배를 드린다고 우리에게 어떤 변화가 있겠습니까?

그러나 우리에게 어떤 변화가 있기 위해서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집트에서 포로 생활을 한 후, 모세를 통해서 출애굽을 하게 됩니다. 그 때부터 이스라엘 백성들은 새해, 첫날로 정했습니다. 그들이 이집트에서 포로가 된 날이 어제라고 한다면, 오늘은 이집트의 포로에서 자유인이 된 날입니다. 이틀 사이에 그들의 존재론적인 변화가 일어난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스라엘은 해방이 된 그 날이 새해, 새날로 정했습니다. 그렇다고 한다면, 우리들의 삶도 하나님이 나를 죄의 포로에서 구원해 준 은혜에 감사를 하고, 내가 이제 더 이상 죄의 포로가 아니라, 자유인의 삶을 살게 되었다는 것을 기쁨으로 맞이한다면, 우리가 살아가는 하루, 하루가 다 새날, 새해, 새로운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송구영신예배를 하나님께 드린다고 한다면, 단순히 지구의 자전과 공전에 의해서 하루 24시간이 지나고, 그 24시간이 365번 지난 또 하루의 날은 내 생애에 있어서 가장 의미가 있는 새 날, 새 해가 될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마음으로서의 송구영신예배가 아니라 어떤 이벤트로서의 송구영신예배는 참 안타까움이 크다고 생각이 됩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바로 성경구절을 뽑는 이벤트입니다. 그런데 성경구절을 뽑는 것이 너무나 세속적이라는 것도 문제입니다. 성경구절을 뽑기 위해서는 나와 내 가족이 소원하고 있는 소원의 제목을 봉투에 적고, 그 안에 얼마의 돈을 넣은 뒤에, 그것을 내면, 담임목사의 안수기도가 이어지고, 안수기도를 받은 자에게 성경구절이 적힌 카드를 뽑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그런데 웃긴 것은 그 카드를 받은 사람들이 이 말씀은 진짜 나에게 주는 말씀이라고 서로에게 이야기를 하면서 기뻐합니다. 성경 속에 기록된 말씀은 내가 뽑은 그 말씀만 나에게 주신 말씀이 아니라, 성경 66권 전체가 나에게 주신 말씀입니다. 특히 성경카드에 적힌 말씀은 다 위로, 격려, 칭찬, 물질의 복, 자녀의 복 등 세속적인 것을 성취(?)하기에 적합한 말씀만 기록되어 있습니다.

성경에는 물론 그런 말씀도 있지만, 우리의 죄를 지적하고, 죄에 대한 회개를 촉구하는 말씀도 있습니다. 그런데 성경카드에는 그런 말씀은 아에 없습니다. 이런 일이 꼭 무당에게 복채를 내고, 부적을 받는 것과 다를 것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거기에 그 말씀 카드를 가지고 담임목사가 대심방을 하면서 내가 뽑은 그 구절을 가지고 설교까지 하니 카드를 받지 못한 사람은 심방을 받을 수 있는 자격조차도 박탈되는 것 같은 느낌도 받게 됩니다. 이제는 우리도 변할 때가 되었습니다. 성경 안에 있는 희망과 긍정, 위로와 격려에 대한 말씀만 찾지 말고, 올 해는 성경 전체를 한 번 통독해 보는 것은 어떻습니까? 성경 속에서, 이스라엘 역사 속에서 하나님께서 어떻게 함께 하셨고, 어떤 방식으로 책망하셨고, 어떻게 그들을 구원하셨는지에 대한 말씀을 하나 하나 읽어가면서 나에게 적용을 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신 본질적인 새 해, 새 날이 아닐까요? 한 해를 시작하면서 다이어트 계획도 세우고, 여러가지 계획도 세우셨겠지만, 성경 일독에 대한 계획을 세워보심은 어떨까요? 성경카드 뽑기는 그만하시구요.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0개(1/5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서상진 칼럼] 올해는 성경 일독을 해보시는 건 어떠신지요? 서상진 2020.01.02 10:08
99 [서상진 칼럼] 목회철학 or 하나님 말씀 서상진 2019.12.30 11:04
98 [서상진 칼럼] 누구와 사는 것이 행복할까요? 서상진 2019.12.18 17:46
97 [서상진 칼럼] 예수님을 모르는 사람들도 이정도는 합니다 서상진 2019.12.15 09:50
96 [서상진 칼럼] 거짓 종교에 속지 마십시오. 서상진 2019.12.04 17:54
95 모바일 [서상진 칼럼] 함께함의 능력 서상진 2019.11.11 06:10
94 [서상진 칼럼] 선택과 결단 서상진 2019.10.04 11:36
93 모바일 [서상진 칼럼] 마음 속의 결정이 중요합니다 서상진 2019.10.01 21:54
92 [서상진 칼럼] 무엇이 중요할까? 서상진 2019.09.27 05:17
91 모바일 [서상진 칼럼] 각 교단 총회를 바라보면서 서상진 2019.09.18 10:37
90 [서상진 칼럼] 내 생각과는 많이 다르신 하나님 서상진 2019.09.16 05:07
89 모바일 [서상진 칼럼] 하나님 크신 사랑은 서상진 2019.09.11 06:07
88 [서상진 칼럼] 돈이 많으면 타락하고, 없으면 문을 닫는 교회 서상진 2019.08.26 09:46
87 [서상진 칼럼] 힘 좀 뺍시다. 서상진 2019.08.19 10:06
86 [서상진 칼럼] 기적 너무 좋아하지 마십시오. 서상진 2019.08.14 12:30
85 [서상진 칼럼]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서상진 2019.08.02 11:18
84 [서상진 칼럼] 불안함을 이용하는 세상 서상진 2019.07.31 05:08
83 모바일 [서상진 칼럼] 낡은 찬송의 추억 서상진 2019.07.26 16:53
82 [서상진 칼럼] 꼭 눈물을 흘려야 은혜를 받는 것일까요? 서상진 2019.07.22 06:52
81 모바일 [서상진 칼럼] 나는 옳고 상대방은 틀렸다 서상진 2019.07.20 14:49
위로